안심전환대출, 신청 첫날 2386억 접수…흥행 ‘부진’

안심전환대출 신청 첫날인 15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은행 영업점 대출업무 창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금융소비자들의 이자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출시된 안심전환대출이 신청 첫날 총 2400여건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2차 안심전환대출 출시 첫 날 신청금액이 1조원을 훌쩍 뛰어넘었던 것과 달리 예상보다 ‘미지근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16일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에 따르면 안심전환대출 신청접수 첫 날인 지난 15일 약 2386억원, 2406건이 신청됐다. 주금공 홈페이지와 스마트주택금융앱을 통해 1176건(1147억원)이 신청됐고 6대 은행 창구와 모바일 앱을 통해 1230건(1239억원)이 접수됐다.

 

 시중은행 집계를 살펴보면 비대면 방식을 통한 온라인 신청이 영업점을 직접 찾은 방문 고객을 큰 폭으로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주금공을 제외한 6개 은행 합산 기준으로 비대면은 1047건, 990억원 규모로 나타났다. 대면을 통한 신청 접수는 243건, 180억원에 그쳤다.

 

 이번 첫날 실적의 경우 2015년·2019년 당시에 비해 저조하지만 이번엔 주택가격별·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른 ‘5부제’를 적용해 신청시기를 분산하고 비대면 채널을 확대했기에 직접적인 비교가 어렵다는 것이 금융권의 설명이다. 2019년 2차 신청 당시 출시 첫날인 9월 16일 오후 4시에 이미 7222건(8337억원)에 달했고 이틀 째인 17일엔 2만4017건(2조8331억원)으로 급격히 늘어난 바 있다.

 

 주금공 관계자는 “주택가격별 단계적 신청접수와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른 요일제 적용으로 인해 신청수요가 분산돼 온라인과 창구 접수가 원활히 진행 중”이라며 “신청 방법과 기준이 달라졌을뿐만 아니라 아직 신청 첫날에 불과하기 때문에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안심전환대출은 이달 15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주금공과 국민·신한·농협·우리·하나·기업 등 6대 시중은행을 통해 시가 4억원 이하 1주택 보유자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는다. 주말과 휴일은 제외되며, 기존대출 금융기관에 따라 신청 접수처가 달라 확인이 필요하다.

 

 안심전환대출은 대상은 올해 8월 16일까지 제1금융권·2금융권에서 취급된 변동금리 또는 준고정금리(혼합형) 주택담보대출이다. 만기가 5년 이상이면서 만기까지 금리가 완전히 고정돼 있는 주담대와 보금자리론·적격대출·디딤돌대출 등 정책모기지는 제외된다.

 

 부부합산소득 7000만원 이하, 주택 가격(시세 기준) 4억원 이하인 1주택자라면 신청할 수 있다. 신청접수시 해당 주택의 시가(KB시세·한국부동산원 시세)를 우선 이용하되, 시세가 없는 경우 공시가격과 현실화율을 활용한다.

 

 대출한도는 기존대출 범위 내 최대 2억5000만원이며 안심전환대출 대환을 위해 기존 주담대를 해지할 경우 금융기관의 중도상환수수료가 면제된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 70% 및 총부채상환비율(DTI) 60%를 일괄 적용하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은 적용되지 않는다. 만기는 10·15·20·30년 총 4가지로 운영된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