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보험산업 저성장… 수입보험료 2.1% 증가 전망

보험연구원은 6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2023년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 김세중 보험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이 내년도 보험산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보험연구원

[세계비즈=이주희 기자] 내년 보험산업 수입보험료는 금융환경 불확실성 확대로 저축·투자형 상품의 실적이 둔화돼 올해 대비 2.1% 증가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6일 보험연구원은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2023년 보험산업 전망과 과제’ 세미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보험연구원은 경기둔화가 심화되면 보험산업의 성장성과 수익성뿐 아니라 장기 성장기반을 약화시키는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보험 수요 위축, 보험 해지 증가, 도덕적 해이가  발생하면서 손해율이 상승해 수익성 저하가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기준금리 인상과 함께 인플레이션이 확대되면서 금융시장 변동성이 내년에도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경기둔화 추세가 내년에는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올해 생명보험의 수입보험료는 전년 대비 3.8% 감소에 따른 기저효과에도 불구하고 내년에는 0.3%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생명보험은 일반 저축성보험과 변액 저축성보험의 부진이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봤다.

 

 김세중 보험연구원 동향분석실 실장은 ‘2023년 보험산업 전망’에 대해 발표하면서 생명보험 산업은 3040대 인구 감소, 65세 인구 증가,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개인보험 성장의 구조적 한계가 있어 이를 타개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내년도 손해보험사의 원수보험료(보험사가 계약자에게 받는 보험료)는 장기손해보험과 일반손해보험 성장으로 올해 대비 3.9%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전년 대비 5.6%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성장세가 둔화되는 것이다.

 

 장기손해보험은 상해·질병보험을 중심으로 올해 대비 4.8% 증가하고, 일반손해보험은 책임보험 시장 확대와 신규 리스크 담보 확대 등으로 올해보다 5.9%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자동차보험의 경우 올 상반기 보험료 조정 효과와 온라인 채널 확대 등으로 올해 대비 1.1% 증가에 그칠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2023년 보험산업 과제’를 발표한 김해식 보험연구원 연구조정실 실장은 계약재매입 제도, 일반손해보험 손해율 개선, 보험사기 판례 연구 등으로 내년도 보험시장 리스크 관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실장은 “내년 보험산업 경쟁력 확장성을 위해 세대별 위험관리, 전자금융업 개편, 보험데이터 거래 연구, 건강보험 정책과 영향 분석, 연금 활성화 방안, 전기·하이브리드 자동차보험 연구에 대한 고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보험산업 역동성을 위한 과제로는 빅테크와 인슈어테크의 보험시장 진출, 보험지주회사 법제 개선 연구 등을, 지속가능성을 위해서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영향 분석 및 성과지표 연구, ESG 공시 기준 연구, 소비자 약관 설명의무 연구, 수술 관련 분쟁사례 연구 등을 살펴봐야 한다고 했다. 

 

jh224@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