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란트 시술, 개인별 구강건강 상태 고려해야

[정희원 기자] 인간의 자연 치아는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난 후, 평생 동안 사용해야 한다. 한 번 소실된 치아는 절대 자연적으로 복구되지 않기 때문에 평생 치아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하며 충치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하지만 치아 관리에 소홀히 한 탓에 또는 유전적으로 치아가 약해서 또는 사고로 인해 치아가 소실되는 경우를 완전히 막기는 어렵다.

 

치아가 소실됐을 때에는 최대한 빨리 치료해야 하는데 시간이 지나면 치조골이 점점 소실되고주변 치아가 빈 공간으로 밀려 들어가 전체적으로 치열이 흐트러질 수 있기 때문이다. 상실된 치아를 대체할 수 있는 치료법으로는 틀니나 임플란트 등이 있는데 이 중 임플란트는 기능성과 심미성이 자연치아 못지 않게 우수하고 한 번 식립한 후 제대로 관리하기만 하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충오 대구 신세계치과 대표원장에 따르면 임플란트는 잇몸에 인공치근을 식립한 뒤 지대주와 보철을 연결하는 방식으로구조 자체가 자연 치아와 매우 유사하여 안정적이다.

 

그는 "임플란트 시술은 치아 소실 상태에 따라 일부 또는 전체 시술이 가능한데 난도가 높고 비용 부담도 크기 때문에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며 "특히 성공적인 임플란트 시술을 위해서는 시술 전 정밀검사를 진행하여 구강 구조와 조직 상태, 치조골의 양, 치아 배열 상태 등 여러 요인을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잇몸 질환이나 당뇨, 고혈압 등을 앓고 있다면 이에 대한 치료와 관리도 선행돼야 한다는 게 이 원장의 설명이다. 임플란트 식립 후 회복 과정에서 염증이 발생하면 회복이 더뎌지고 잇몸 조직이 훼손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3D CT나 디지털 스캐너 등의 진단장비를 이용해 임플란트의 정확도를 높이는 네비게이션 임플란트 등이 발달하여 임플란트 성공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

 

이충오 원장은 "임플란트 식립이 필요한 부위의 위치나 크기 등을 정확하게 파악하여 맞춤형 임플란트 시술이 가능하고 컴퓨터를 이용해 모의 시술을 진행한 후 실제 시술을 진행하기 때문에 각종 시행착오를 줄이고 임플란트 수술이 잘못될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플란트 시술 후에는 의료진의 지시에 따라 꼼꼼하게 관리해야 하고 많은 사람들이 임플란트는 심으면 끝이라고 생각하지만 회복 과정에서 식립체 주위에 염증이 발생하면 부작용으로 이어질 수 있어 철저한 위생 관리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