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도 탈모 걱정... 스트레스 관리 필요

[정희원 기자] 최근 20~30대는 물론 10대 청소년까지 다양한 연령대가 탈모로 고통받고 있다.

 

청소년기에서 탈모가 발생하는 원인은 주로 스트레스가 꼽힌다. 신금지 발머스한의원 분당점 원장은 “청소년기에 비정상적으로 머리카락이 많이 빠진다면 유전이나 기타 질환보다는 자극적인 음식 섭취와 같은 부적절한 식습관이나 소모적인 생활 습관에서 그 원인을 찾아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금지 발머스한의원 분당점 원장

실제로 모낭은 스트레스를 받으면 여러 작용을 통해 모낭 손상, 세포 사멸, 모낭 주위 염증 유발 등으로 이어지기 쉽다. 이는 곧 모발의 성장을 억제하는데 결국 스트레스로 야기된 염증이 모발의 성장에 악영향을 끼쳐 모낭의 조기 퇴화를 촉진해 탈모 형태로 나타날 수 있다.

 

과도한 스트레스 외에도 수면 부족이나 운동 부족 등의 소모적인 생활 습관 또한 원인일 수 있다. 이는 정서 불안과 같은 부정적 감정을 유발해 아드레날린 분비를 촉진하기 때문이다. 아드레날린이 과다하면 말초까지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해 인체의 말단에 속하는 모발까지 충분한 영양이 공급되지 못해 모발이 가늘어질 수 있다.

 

이처럼 젊은 층에 탈모가 나타나는 이유는 유전 외에도 생활 습관과 같은 일상에서 찾아볼 수 있다.

 

신금지 원장에 따르면 한의학에서는 규칙적인 습관을 통해 탈모를 관리할 것을 강조한다. 스트레스를 줄이는 편이 가장 바람직하지만, 이는 노력만으로는 조절이 어렵기에 스트레스를 개선하는 방법에 중점을 두는 편이 현명하다. 매일 12시 이전에 잠자리에 들고 7시간 이상 숙면하는 수면 습관, 자극적이거나 기름진 음식 섭취를 줄인 식습관부터 운동이나 취미생활을 통해 쌓인 스트레스를 적절히 풀어주는 것도 방법이다.

 

신 원장은 “청소년 시기에는 탈모 진행이 빠른 편이다”며 “아직 어리니까 괜찮을 거라고 여겨 방치하지 말고 병원에 방문하여 자세한 검진과 원인 치료를 시작하기를 권한다”고 조언했다.

 

hap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