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부품난 딛고 판매 회복세…전년比 각각 10.7%·15% 증가

현대차의 캐스퍼. 현대차 제공

[세계비즈=송정은 기자] 현대차와 기아가 해외 판매 호조에 힘입어 11월 판매 대수가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현대차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11월 국내 6만926대, 해외 29만253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5만1179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1.8% 감소, 해외 판매는 13.8% 증가한 수치다.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1.8% 감소한 6만926대를 판매했다. 세단은 그랜저가 3754대, 아이오닉 6가 3905대, 쏘나타 3739대, 아반떼 5700대 등 총 1만 7098대가 팔렸다. RV(레저용 차량)는 팰리세이드 4366대, 싼타페 2864대, 아이오닉 5가 1920대, 투싼 2312대, 캐스퍼 5573대 등 총 1만9256대를 판매했다.

 

 5573대가 판매된 캐스퍼는 2021년 9월 출시 이후 월 최다 판매를 기록했다. 이에 현대차는 12월 고객 감사 프로모션을 통해 할인 판매 및 바디 케어 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외 포터 7020대, 스타리아는 3325대, 중대형 버스와 트럭 2612대가 팔렸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90 1364대, G80 4224대, GV80 2214대, GV70 2832대, GV60 405대 등 총 1만1615대가 팔렸다.

 

 반면 해외시장 판매량 증가가 두드러졌다. 현대차는 지난 11월 해외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13.8% 증가한 29만 253대를 판매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재확산세, 원자재 가격 상승,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 확대 등으로 어려운 경영 환경이 지속되고 있다”며 “반도체 부품 공급 부족 상황이 점차 회복세를 나타내는 가운데 경쟁력 있는 신차를 출시하고 생산 및 판매 최적화 전략 등을 통해 시장 점유율 확대와 수익성 강화를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기아 제공

기아는 스포티지와 셀토스, 쏘렌토 등 RV 3총사의 활약에 힘입어 지난달 국내·외 판매량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 

 

 1일 기아에 따르면 기아는 2022년 11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5만2200대, 해외 20만625대 등 전년 동기 대비 15.0% 증가한 25만2825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13.4% 증가, 해외는 15.4% 증가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9335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7947대, 쏘렌토가 1만9949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의 지난달 국내 판매량은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13.4% 증가한 5만2200대를 기록했다. 지난달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카니발로 7565대가 판매됐다.

 

 승용 모델은 레이 4098대, K8 3867대, 모닝 3356대, K5 3208대 등 총 1만7456대가 판매됐다.

 

 카니발을 비롯한 RV 모델은 쏘렌토 6656대, 스포티지 5762대, 셀토스 3449대 등 총 2만8408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5951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6336대가 판매됐다.

 

 기아의 지난달 해외시장 판매 호조도 이어졌다. 기아의 2022년 11월 해외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15.4% 증가한 20만625대를 기록했다.

 

 기아 관계자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사태와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등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이라며 “하지만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현상이 점진적으로 완화되고 있기 때문에 이에 따른 공급 확대와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 내실 있는 판매 전략 등으로 시장 점유율과 수익성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 결과 지난달 선적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월간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johnnysong@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