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 긴급이사회…시공사 '제안서' 수정 추진

시공사 위반사항 제외하고 시공사 선정 절차 진행하는 쪽으로 의견 수렴

 

용산 한남3구역 일대.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김민지 기자]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이 시공사 입찰에 참여한 현대건설과 GS건설, 대림산업에 수정 제안서를 다시 받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혔다. 

 

27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조합은 이날 긴급 이사회를 열고, 시공사 선정 '재입찰'과 '위반사항을 제외한 수정 진행'을 놓고 논의를 벌였다.

 

논의 결과 한남3구역 조합은 재입찰보다는 전날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발표한 시공사들의 위반사항을 제외하고 시공사 선정 절차를 진행하는 쪽으로 의견 수렴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토부와 서울시는 전날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 입찰에 참여한 건설 3사가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검찰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조합 이사회는 법 위반으로 지적된 부분을 입찰에 참여한 시공사들이 제안서에서 삭제하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합은 28일로 예정된 건설 3사 합동설명회와 정기총회를 강행할 방침이다. 

 

합동설명회는 건설사마다 2명씩 참여하지만 아직 조합의 최종 결정이 나오지 않은 점을 고려해 따로 설명이 이뤄지지는 않을 예정이다. 

 

minji@segye.com

관련뉴스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