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전문 ‘페이프로’, 베트남 기업과 업무협약 체결…동남아 진출 본격화

해외 가맹점 모집·마케팅에 주력…“글로벌 간편결제 시장 개척 나설 것”

사진=페이프로

[세계비즈=이경하 기자] ㈜페이프로는 지난 6일 베트남 현지 기업 Bach Tuoc So와 v-Commerce 솔루션, 메가페이 간편결제 솔루션의 제공 및 기술 컨설팅을 제공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페이프로는 지난해 디지털 자산을 이용한 실시간 간편결제 서비스 'H3Pay'를 론칭해 안정적으로 운영  중이며, 현재까지 3000여 개의 온·오프라인 가맹점을 추가 모집하며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고 전했다.

 

㈜페이프로는 올해 디지털 자산을 이용한 간편결제뿐 아니라 국내외에서 사용 중인 모든 간편결제를 하나로 통합해 결제할 수 있는 '메가페이(MEGAPAY)' 서비스를 개발한 간편결제 전문 스타트업 기업이다.

 

해당 기업은 메가페이 서비스를 위해 ㈜에어비트, ㈜이엑스네트웍스, ㈜프라임엑스, ㈜토마토VR과 함께 '메가페이 얼라이언스 팀'을 꾸렸다. 이는 대규모 사업을 앞두고 원활한 개발과 운영, 국내외 영업 및 마케팅을 위한 방안으로 각 회사가 수행할 분야를 선택해 페이프로가 지분투자 형식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페이프로 관계자는 “메가페이 얼라이언스가 발 빠르게 도전한 통합 간편결제 서비스의 개발과 운영은 매우 성공적이었고, 서비스는 안정화 단계에 당도했다"며 “향후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해외 가맹점 모집과 사용자 확대를 위한 마케팅에 주력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 간편결제 시장을 개척해나가겠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이번 협약식은 메가페이 글로벌 간편결제 서비스의 베트남과 필리핀,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국가로의 본격 진출을 알리는 출사표와 같다”고 덧붙였다.

 

lgh081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