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탐방] ‘맛집’ 구내식당에 마사지샵… 직원 복지 ‘엄지 척’

김 대표 “우리 식단은 전국 상위 1%”

김일수 셀리턴 대표.

[인천=정희원 기자] 셀리턴은 2008년 설립돼 2018년부터 ‘대박신화‘를 쓴 기업이다. 회사가 커지기 직전까지는 사원수가 그리 많지 않았다. 김일수 셀리턴 대표는 급격한 성장을 이루며 2019년 신사옥 이전과 함께 본격적인 인재 채용에 나섰다.

 

식구가 늘어나며 김 대표는 ‘직원 복지’를 우선순위에 두고 있다. 그는 “임직원들은 하루의 대부분을 회사에서 생활해야 하는데 편안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싶었다”며 “이를 위해 신사옥은 제품의 압도적 효과와 품질을 위해 모든 직무의 업무별 특성과 조화를 고려한 최적의 동선을 갖춘 공간으로 구성했다”고 했다.

 

사옥에는 옥상정원, 사내 카페, 피트니스센터 등을 갖췄다. 특히 업무에 지친 사원들이 쉴 수 있는 ‘헬스키퍼룸’이 눈에 띈다. 시각장애인 안마사가 상주하며 피로에 지친 직원들의 뭉친 근육을 풀어준다.

셀리턴 대강당.

직원들의 자기계발을 위한 외부 강연도 많이 준비하고 있다. 소극장을 연상케하는 사내 컨퍼런스 룸을 구축했다. 셀리턴 사옥 자체가 인천시 ‘유니크베뉴‘로 선정된 만큼, 국제회의나 MICE 행사를 위해 대관하기도 한다. 

 

김일수 대표는 셀리턴의 자랑 중 하나는 ‘맛있는 구내식당’이라고 소개한다. 그는 “직원들에게 먹는 것만큼은 아낌없이 투자하고 싶다”고 말한다.

셀리턴 구내식당.

셀리턴의 구내식당은 김일수 대표의 ‘스카웃’을 통해 만들어졌다. 그는 사옥 인수 후 ‘맛있는 식사’를 제공하기 위해 기존 부천 시절 즐겨 찾던 식당에 ‘러브콜’을 보냈다.

 

김 대표는 “이미 부천에서 자리를 잡은 업체이다보니 굳이 우리 회사에 따라올 이유가 없었던 게 사실”이라며 “그래도 포기할 수 없어 임대료·전기세·가스비 다 받지 않고 기자재·숟가락까지 챙겨줄테니 밥만 맛있게 만들어달라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구내식당 업체 선정은 김일수 대표가 직접 나섰다. 사진은 셀리턴 사옥에서 제공되는 식단. 

김 대표의 강력한 제안에 업체는 셀리턴 신사옥으로 자리를 옮겼다. 냉동된 식품이나 만들어진 제품 대신 반찬 하나하나 수제로 만든다. 조미료도 직접 만든 것을 사용해 질리지 않는 맛으로 건강을 챙겨주고 있다.

 

김일수 대표는 평소 ‘맛집 사냥꾼’으로 통한다. 부천 사옥 시절에는 직원이 많지 않다보니, 김 대표가 직접 식단표를 짜서 함께 부천 일대 맛집을 순회했다.

 

그는 “밥심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편”이라며 “차량이동이 필요한 맛집은 1주일에 3번, 하루는 반경 3㎞ 이내 식당 등으로 잡고 직원들과 점심을 먹으러 다녔다”고 했다. 이어 “우리 회사의 식단은 전국 상위 1%안에 든다고 자부한다”며 “건강과 맛을 모두 충족하는 업체를 선정한다고 해서 회사가 망하는 것은 아니다보니, 앞으로도 이같은 원칙은 고수할 것”이라고 했다.

 

happy1@segye.com

관련뉴스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