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신한 퀵정산 대출’출시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신한은행은 코리아크레딧뷰로(KCB)와 공동으로 개발한 ‘신한 퀵정산 대출’을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신한 퀵정산 대출’은 최장 69일까지 소요되는 자영업자의 온라인 플랫폼 매출 정산기일을 단축하기 위해, 정산예정금을 사전 확인하고 이를 단기 운전자금 대출로 선정산하는 상품이다.

 

대출대상은 쿠팡, 티몬, 위메프, 무신사, 배달의 민족에 입점한 자영업자다. 금리는 최저 연 3.4%, 대출기간은 6개월, 대출한도는 매출액에 따라 최대 1억 원까지다.

 

'신한 퀵정산 대출’은 KCB가 온라인 플랫폼들의 매출을 통합 제공해 자영업자들은 개별 신청 없이 신한은행과의 대출 약정 한 번으로 해당 플랫폼 모두에서 선정산 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는 플랫폼이 거래하는 은행별로 따로따로 약정을 해야 했던 기존 방식에 비해 이용자들의 편의성이 향상된 것으로, 매출 대금이 입금되면 자동으로 대출이 상환돼 금융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