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거상술, 절개 크기와 범위 작아 빠른 회복 가능해”

사진=더아이언성형외과

[세계비즈=이경하 기자] 나이가 들어 피부에 주름이 생기고 탄력이 이전보다 떨어지는 현상은 흔히 중년 이상의 연령대에 접어들었을 때부터 고민하는 부분이다. 하지만 실제로 인체는 20세를 기점으로 매년 일정량 이상의 콜라겐 세포 소실을 겪게 되며 30대부터는 잔주름과 거칠어진 피붓결, 탄력 저하에 따른 얼굴형 변화 등을 경험하게 된다.

 

윤곽 수술 후 볼처짐이나 유합이 생긴 경우, 지방이 쌓여 얼굴 윤곽선이 흐릿해진 경우 등에 리프팅시술을 고려하게 되는데, 노화로 인해 처지고 주름이 생긴 피부를 개선하기 위한 리프팅에는 레이저나 민트실, 엘라스티꿈 밴드 등을 이용하는 등 다양한 방법들이 있다. 하지만 피부 처짐 수준이나 주름의 깊이에 따라서 간단한 리프팅 시술로 충분한 효과를 보기 어려운 경우 절개 방식인 안면거상술로 접근하게 된다.

 

기존 안면거상이 많은 절개와 박리를 실시해야 해 부담스러웠던 반면, 최근에는 미니리프팅 또는 미니거상술 등으로도 불리는 방식이 도입돼 부담은 낮추고 회복을 빠르게 마칠 수 있게 됐다. 안면 피부를 일부 절개해 안면근막조직층인 SMAS층을 박리하고 주변 조직을 리프팅한다는 과정은 동일하지만 미니거상술은 안면거상에 비해 절개의 크기와 범위가 작아 회복기간이 짧아진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더아이언성형외과 서인수 원장은 “미니거상술은 피부박리와 절개는 최소화하고 SMAS층을 최대한 당겨 리프팅을 할 수 있는데 두피 부근을 약 2cm 정도 절개해 진입하면 흉터가 눈에 띄지 않으면서 깊은 팔자주름, 입가주름, 볼처짐, 늘어진 턱선 등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서 원장은 이어 “모든 수술과 마찬가지로 미니거상술도 개인의 피부 두께 및 처짐과 주름의 정도에 따라 수술계획이 달라져야 하므로 관련 임상경험이 많은 의료진인지, 집도의의 경과 체크 및 사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는지, 의료 시스템 및 체계는 확실하게 구축돼 있는 곳인지를 가격 경쟁력보다 우선시 하여 따져보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lgh081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