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꺼풀 처짐, 상안검수술·눈썹밑거상술로 개선할 수 있어”

[세계비즈=이경하 기자] 보통 눈성형이라고 하면 쌍꺼풀 수술을 떠올리기 마련이지만 최근 쌍꺼풀 못지않게 많은 사람들이 찾는 눈성형이 있다. 바로 상안검수술이다. 건강과 외모에 대한 중장년층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노화로 인한 눈 처짐, 눈주름 등을 해결하는 방법으로 상안검수술을 선택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일반적으로 눈 주변은 피하조직이 얇고 피지분비샘이 발달해 쉽게 탄력이 저하될 수 있는데, 빠른 경우 30대부터 눈 처짐 등의 문제가 시작된다. 보통 40~50대가 되면 눈 처짐이 눈에 띄게 드러나면서 얼굴의 전체적인 인상이 변하고, 다양한 문제들이 나타나게 된다.

 

특히 눈가 주름이 늘어나 눈꺼풀이 아래로 처진 상태가 오랜 시간 지속되면 속눈썹이 눈을 찔러 불편을 야기하고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게 된다. 또 눈동자의 염증 등으로 인한 2차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며, 눈꺼풀의 피부도 손상될 수 있다.

 

눈매의 느낌도 완전히 달라지게 된다. 늘어난 눈꺼풀이 눈동자를 가리게 되면서 또렷하고 선명한 인상이 사라지게 된다. 또 좁아진 시야를 개선하기 위해 눈을 크게 뜨려는 행동을 습관적으로 반복하다 보면 이마 근육의 사용이 빈번해지면서 이마에 주름이 깊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처럼 외적·기능적으로 다양한 문제를 야기하는 눈꺼풀 노화 문제는 상안검수술과 하안검수술 등 동안 눈성형으로 개선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중장년층의 경우 상안검수술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데, 노화로 인한 피부와 근육의 탄력 저하 문제를 동시에 교정할 수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상안검수술은 보통 개인의 눈꺼풀 처짐 정도를 진단해 수술한 부위를 디자인하고 해당 부위를 절개해 문제가 되는 피부조직, 지방을 제거한 뒤 봉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런 과정을 통해 눈 뜨는 힘을 강화하고 전체적으로 자연스럽고 어려 보이는 눈매를 완성할 수 있으며, 주름방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최근에는 눈썹밑거상술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데, 경우에 따라 상안검수술과 동시에 수술 시 보다 더 확실한 개선 효과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이다. 눈썹밑거상술은 눈썹 아래쪽 라인을 절개해 처진 피부와 근육을 당겨줌으로써 눈꺼풀 처짐을 해소하는 방식으로 흉터가 잘 보이지 않는 것이 장점이다.

 

드림성형외과 조혜인 원장은 “상안검 수술이나 눈썹밑거상술을 통해 원하는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겉주름뿐 아니라 근육까지 팽팽하게 당겨주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야 장기적으로 시술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면서 “다만 사람에 따라 눈 모양이나 크기, 피부 특징 등이 모두 다른 만큼 이를 복합적으로 고려해 수술을 설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동안 눈성형을 고려한다면 임상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이 직접 진료하는 성형외과를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lgh081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