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반도체·배터리 등 첨단소재 사업에 5.1조 투자

[박정환 기자] SK그룹의 투자 전문 지주사인 SK㈜와 자회사들이 2025년까지 반도체, 차세대 배터리 등 첨단소재 사업에 총 5조1000억원을 투자한다.

 

SK는 15일 기관투자자와 애널리스트를 대상으로 기업설명회를 열고 ‘첨단소재사업의 중장기 성장전략’을 발표했다.

 

SK는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및 선제적 투자를 통해 미래 핵심 소재 선점을 추진 중”이라며 “고부가, 고성장 신규 영역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 글로벌 협업, 인수·합병을 통해 글로벌 소재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SK는 투자 지분 가치를 올해 7조원에서 2025년 25조원이상으로,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을 1조1000억원에서 3조4000억원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SK와 자회사는 반도체 소재 사업에 2조7000억원, 화합물 배터리 소재에 1조원, 차세대 배터리 소재에 1조4000억원을 투자한다.

 

SK가 지분을 보유 중인 글로벌 1위동박 제조사인 왓슨도 1조원을 자체적으로 투자한다.

 

SK는 실리콘 웨이퍼의 생산량을 증대하고, EUV(Extreme Ultra Violet, 극자외선) 포토 등의 핵심 소재 국산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차세대 양극재를 연 5만톤을 생산할 수 있도록 국내 생산 공장 등을 확장하고, 실리콘(Si) 음극재도 2023년 세계 최초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SK는 지난달 첨단 소재 분야 핵심 계열사인 SK머티리얼즈와 합병하며글로벌 첨단소재 선점에 나섰다.

 

SK의 글로벌 투자 관리 역량과 재원 조달 능력이 SK머티리얼즈의 풍부한 사업개발 경험과 결합해 첨단소재 사업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 관계자는 "첨단소재 관련 투자가 한국 반도체, 디스플레이, 배터리 산업의안정적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pjh121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