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외환보유액 4639억달러…전월비 53억 달러 감소

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한국은행은 지난달 말 기준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4639억1000만달러로 집계됐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사상 최대 기록을 기록했던 지난 10월 말(4692억1000만달러) 대비 53억달러 줄어든 규모다.

 

한은은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미국 달러화 환산액과 금융기관 외화예수금 등이 감소하며 보유액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외환보유액을 자산별로 보면 국채·회사채 등 유가증권은 한 달 전보다 25억2000만달러 늘어 총 4209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반면 예치금은 181억9000만달러로 76억달러 감소했다.

 

IMF 포지션은 46억3000만달러, 특별인출권(SDR)은 153억5000만달러로 각각 5000만 달러, 1억7000만 달러씩 줄었다. 금은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되기 때문에 전달과 같은 47억9000만달러로 나타났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