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끼, HMR 시장 진출 첫 해 50만팩 이상 판매 기록

지난해 매출 대비 203.3% 신장, 출시 5개월만에 해외 진출 성공

사진=두끼

[세계비즈=박보라 기자] 떡볶이 무한리필 ‘두끼’의 가정간편식 브랜드 밀앤쿡(Meal&Cook)이 론칭 1년만에 50만팩 이상 판매고를 올렸다고 29일 밝혔다.

 

업체 측에 따르면 밀앤쿡은 실구매자의 리뷰와 온라인 커뮤니티, SNS의 고객반응을 비교, 분석해 가정간편식 구매 시 소비자가 고려하는 요소인 조리시간, 브랜드, 가격, 용량, 유통기한 등을 고객의 입장에서 고민한 끝에 론칭한 HMR 전문 브랜드다.

 

올해 1월 출시한 밀앤쿡의 첫 제품인 ‘달달쫄깃 쫄볶이’는 매운맛 보다 달콤한 맛을 강조해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도록 했으며, ‘매콤달달 즉석떡볶이’는 두끼의 특제소스를 활용해 매콤함을 선호하는 중년층을 공략했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업체 측에 따르면 K-로제 스타일로 재해석한 ‘매콤고소 로제떡볶이’는 MZ세대 사이에서 선호도가 높게 나타났다.

사진=두끼

밀앤쿡 관계자는 “밀앤쿡은 기존 온라인 이커머스 시장에서 오프라인 채널로 유통망을 넓혔고, 출시 5개월만에 북미 시장인 캐나다와 미국을 시작으로 홍콩, 호주까지 진출에 성공하며 지난해 밀앤쿡 론칭 전 두끼의 가정간편식 전체 매출 대비 약 203.3% 신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소비의 핵심 키워드인 언택트, 비대면 등이 일상화되면서 라이프 스타일이 변화하고 있다. 이른바 ‘갓성비’를 바탕으로 다양한 연령의 기호를 만족시킬 수 있는 밀앤쿡 라인업을 강화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