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앱, AI비서로 편리하게”…SKT, ‘에이닷’ 서비스 공개

에이닷 서비스 주요 이미지. SK텔레콤 제공

[김진희 기자] SK텔레콤이 AI에이전트 서비스를 론칭, ‘일상의 디지털 메이트’로 키워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SK텔레콤은 16일 고객과 교감하는 성장형 AI서비스 ‘A.(이하 에이닷)’의 안드로이드 오픈 베타 버전을 공개했다. 이날부터 원스토어와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서비스되는 에이닷은 사용자가 원하는 기능을 찾고, 테스크를 수행하는 ‘AI 에이전트’ 역할을 담당한다.

 

 SKT에 따르면 에이닷은 고객의 한정된 시간이 더 소중한 일에 사용돼야 한다는 생각으로 설계됐다. 고객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며 마주하는 번거로운 행동을 대신 처리해 주고, 좋아할 만한 것을 알아서 추천하고 재생해 주는 식이다.

 

 이현아 SK텔레콤 AI&CO 담당은 “스마트폰에 다양한 앱들이 있지만, 원하는 기능을 찾고 테스크를 수행하는 부담은 사용자의 몫이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AI에이전트 서비스가 이를 대신해 사용자는 시간을 보다 알차게 활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컨대 AI에이전트인 에이닷은 OTT 서비스에서 무엇을 볼지 고민될 때, 취향에 맞는 노래나 팟캐스트를 플레이리스트에 담고 싶을 때, 캘린더에 내 일정을 등록하고 수시로 확인이 필요할 때 등 다양한 일상의 일들을 쉽게 처리해 줄 수 있다.

 

이현아 AI&CO 담당이 에이닷 서비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기존 ‘NUGU(누구)’ 서비스와의 차별 포인트도 눈여겨볼 만하다. ‘누구’가 디바이스 중심으로 사용됐다면, 에이닷은 일종의 ‘슈퍼앱’이다. 통신사 상관없이 안드로이드 이용자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나아가 에이닷 플랫폼 안에 ‘누구’ 기능이 포함돼 있어, ‘누구’가 구축한 5년간의 목적 지향 서비스 노하우 역시 그대로 구현 가능하다.

 

 또한 에이닷은 고도의 자연어 처리 및 감정 분석 기술을 바탕으로 맞춤형 캐릭터를 제공, 고객과 소통하며 관계를 강화해 나가는 플랫폼을 지향한다. 사용자는 원하는 캐릭터를 선택하고 꾸미며 궁금한 정보를 묻거나 대화할 수 있다. 

 

 최초 설정 시 관심 있는 음악, 비디오 등의 취향을 선택해 콘텐츠 개인화를 완성할 수 있는데, 이를 바탕으로 FLO· wavve를 연동,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찾아 볼 수 있다. 이외에도 TMAP·캘린더·전화·문자까지 일상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들을 에이닷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이용 고객들은 T아이디 로그인을 통해 로그인하고 서비스 연동이 필요한 T월드, T멤버십, TMAP, FLO, wavve 등의 계정 연동 동의를 통해 별도의 앱을 여는 번거로움 없이 에이닷 앱 안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SKT는 출시 프로모션으로 자사 고객들에게 에이닷 서비스를 이용하는 데 필요한 데이터를 무료로 제공한다. iOS용 에이닷은 현재 준비 중으로, 최대한 빠르게 고객들에게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SKT 측은 “이번에 공개하는 오픈 베타 서비스는 초기 버전의 서비스로 에이닷 서비스 내 캐릭터가 고객과 교감하는 기간을 통해 성장하며 진화할 예정”이라며 “이를 위해 해당 오픈 베타 서비스 기간 동안 서비스를 자주 이용하고, 우수한 제언을 하는 참여자들에게 혜택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이닷은 오는 하반기 중으로 좋아할 만한 콘텐츠를 알아서 재생해 주는 나만의 TV ‘My TV’를 비롯해 게임 등 신규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이후에도 영어학습, 사진관리, 컨시어지·Expert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