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화물연대 파업…시멘트·철강 출하 차질"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전력기반센터 대회의실에서 화물연대 운송거부 대비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계비즈=김민지 기자] 정부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총파업으로 시멘트·철강 분야에서 운송 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4일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가 개시됨에 따라 장영진 산업부 1차관을 반장으로 하는 '비상대책반'을 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화물연대 운송거부 개시 첫날 업종별 영향점검 결과, 시멘트와 철강 분야의 주요 업체별로 출하 차질이 발생했다. 기타 주요 업종에서는 현재까지 가시적인 피해 규모는 미미한 것으로 파악됐다.

 

시멘트 업종의 경우 레미콘 등 최종 수요처의 적재능력이 통상 2일 수준에 불과해 건설 현장 등에서의 차질이 빠른 시간 안에 가시화될 것으로 우려됐다.

 

비상대책반에는 철강, 자동차, 석유화학 등 주요 업종과 더불어 정유, 전력 등 중요 에너지 분야 유관부서가 참여해 대응체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minji@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