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이버보안 '300 전사' 육성

정부가 금융권 개인정보유출 사태 등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민간 사이버보안 전문가 300명을 육성키로 했다.

학계가 아닌 현장 실무 경험이 많은 전문가를 육성해 해킹 등 침해사고를 막는 리더로 키우겠다는 취지다.

26일 업계와 정부에 따르면 미래창조과학부는 다음 달 중순 사이버보안 전문가 300명으로 구성된 '사이버보안전문단'을 발족할 예정이라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설립되는 사이버보안전문단은 정보보호 관련 분야 5년 이상 근무한 자, 국내외 해킹방어대회 입상자, 정부 정보보호전문가 양성 프로그램 이수자, 정보통신망 침해사고 관련 기술·관리·물리적 조치 사항에 대한 전문지식 보유자 등으로 구성된다.

미래부는 신청자 400여 명 가운데 비상상황 발생시 단기간 전임 근무가 가능한지 여부 등을 검토해 조만간 30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사이버보안전문단은 신종 사이버 금융사기, 소프트웨어(SW), 웹, 모바일, 데이터 복원 작업(포렌식), 지능형지속보안위협(APT) 등 분과로 나뉜다.

사이버보안전문단원은 평시에는 분과별로 분과장의 지시에 따라 정보보호 관련 기술세미나·워크숍, 사이버 침해 위협 동향과 신규 위협 연구, 정보보호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캠페인, 정보보 관련 필요한 활동 등에 참여해야 한다.

미래부는 사이버보안전문단의 분과별 연구 세미나, 워크숍 등을 지원하고 정보보호 학회 행사 등에서 발표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해킹, 컴퓨터 바이러스 등 중대한 침해사고가 발생하면 사이보안전문단원 중 일부 단원은 공무원, 한국인터넷진흥원 직원 등과 함께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한다.

사이보안전문단원은 민간인이지만 침해사고 관계인의 사업장에 출입하는 권한을 부여받아 사고 원인을 조사할 수 있다.

조사단에 참여하는 사이버보안전문단원 수는 20명 내외지만 침해사고 규모와 유형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

미래부는 전문인력이 금융권에서 활동하면 개인정보 유출, 문자결제사기(스미싱)과 같은 사고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른바 사이버보안 스페셜리스트로 불리는 사이버보안전문단은 해킹방어대회 등에서 입상한 차세대 보안 리더"라며 "정보보호의 화수분 역할을 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세계파이낸스 뉴스팀 fn@segyefn.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