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신한 메디케어 출금신탁' 출시

지정 대리인을 통한 병원비 출금 가능

지난 13일 서울시 태평로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신한은행-강북삼성병원 업무 협약식에서 이내훈 신한은행 부행장(왼쪽)과 신준호 강북삼성병원 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신한은행은 환자가 직접 병원비를 출금하지 못할 경우를 대비해 사전에 지정한 대리인이 병원비를 출금할 수 있도록 한 '신한 메디케어 출금신탁'을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상품은 지정 대리인은 환자를 대신해 병원비를 결제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단 병원비 외 다른 목적으로 출금할 수 없다. ’신한 메디케어 출금신탁‘은 즉시 현금으로 출금이 가능한 고(高)유동성 자산으로 운용해 일반 입출금통장보다 더 높은 수익률을 제공한다는 게 은행 측의 설명이다.

 

신한은행은 출시에 맞춰 '강북삼성 종합검진센터', '이대목동 건강증진센터'와 전략적 업무제휴를 맺어 '신한 메디케어 출금신탁' 가입자에게 건강검진 할인 및 특별검진 프로그램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