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美·프랑스 갈등 봉합에 中 ‘우한 폐렴’ 공포 섞여 혼조세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안재성 기자]21일(현지시간) 유럽 주요국 증권시장은 디지털세를 사이에 둔 미국과 프랑스 간의 갈등이 봉합된 점과 중국의 '우한 폐렴' 확산에 대한 공포감이 섞여 혼조세를 나타냈다. 

 

이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전일 대비 1.02% 상승한 6100.72로 장을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도 0.05% 뛴 1만3555.87로 거래를 마쳤다. 

 

반면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 지수는 전일보다 0.53% 하락한 7610.70을 기록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Stoxx50 지수도 0.26% 내렸다.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글로벌 IT 대기업들에 대한 프랑스의 디지털세 부과 문제 등을 놓고 대화를 했다. 이 자리에서 양국이 올 연말까지 협상을 계속하되 그 기간에는 관세 인상을 유예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증시에 호재로 작용했다. 

 

그러나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확진자가 늘어난 점은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seilen7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