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원·용인·성남' 일부 조정대상지역 추가 지정 검토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김민지 기자] 정부가 최근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경기 남부 ‘수용성(수원·용인·성남)’ 가운데 일부를 조정대상지역으로 묶는다.

 

신분당선 연장, 인덕원선 건설 등 교통 여건 개선과 재개발 등 개발 호재가 있는 이들 지역에 심각한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어서다.

 

정부는 13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관계부처 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녹실회의를 열고, 최근 과열이 있는 일부 지역의 주택시장 동향을 점검했다.

 

정부는 이 자리에서 지난해 12·16대책 이후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수원·용인 등 수도권 일부 지역의 집값 급등에 대해 우려를 확인하고 이들 지역에 대한 추가 규제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는 조만간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수용성 가운데 최근 집값이 급등하고 있는 수원과 용인 등 수도권 남부 일부를 조정대상지역으로 묶기로 했다. 

 

실제로 수원 권선구와 영통구, 팔달구는 지난주까지 1%가 넘는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용인 수지구도 성복역 인근과 풍덕천 중심으로, 기흥구는 광교 인근 영덕동과 서천동 위주로 오름폭이 크다. 

 

국토부는 수용성 지역 가운데 과열 지역을 추려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수용성 지역 가운데 수원 팔달구와 광교지구, 용인 수지·기흥, 성남 분당구는 이미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돼 있다.

 

minji@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