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광석 우리은행장 취임…"조직 안정·신뢰회복 최우선"

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 우리은행 제공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은 24일 "빠른 시일 내에 조직을 안정시키고 고객 신뢰를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행장은 이날 영상메시지로 전달한 취임사에서 "지금 우리은행은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사태를 비롯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촉발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위기 상황에 직면했다"며 "기업문화와 영업문화를 근본적으로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 행장은 이날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주주총회를 통해 제52대 우리은행 은행장으로 공식 취임했다.

 

그는 이날 첫 업무로 코로나19 관련 대고객 지원 현황 등을 점검하며, "은행은 실적이나 핵심성과지표(KPI) 보다는 당장 생업에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 고객들이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도록 신속하게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권 행장은 이어 "자산관리(WM)사업은 펀드, 방카 등 상품판매 위주에서 고객의 수익과 자산 성장에 초점을 맞춘 우리은행만의 WM 사업 모델을 재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금융시장에 맞춰 전사적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디지털 혁신)’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각오도 밝혔다.

 

글로벌 부문에서는 진출 국가의 시장별 특성을 감안한 이원화 전략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권 행장은 "동남아시아 등 수익성이 높은 성장지역은 자본금 증자 등을 통해 현지 영업을 적극 확대하고, 성장이 정체된 글로벌 거점 점포들은 해외투자와 대체투자 등 IB 영업의 전진기지로 삼아 글로벌IB역량을 더욱 강화하는 발판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권 행장은 올해 3대 경영방침으로 ▲고객신뢰 회복 ▲조직 안정 ▲영업문화 혁신을 제시했다. 그는 "최근 발생한 일련의 사태에 대한 냉철한 반성과 함께 은행의 모든 제도와 시스템을 철저히 원점에서 점검하고 개선해 어떤 경우에도 항상 고객을 최우선시하는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