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조원태 손 들어줬다…주총 승기 잡아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국민연금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손을 들어주며 사실상 조 회장이 주총에서 승기를 잡게됐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한진칼의 지분 2.9%를 보유 중인 국민연금이 일부 위원의 이견에도 조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대해 '찬성' 결정을 내렸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위원장 오용석)는 이날 제8차 위원회를 개최해 오는 27일 열리는 한진칼 주총에서 사내이사 선임의 안건 중 조원태 회장과 하은용, 김신배 후보에 대해 '찬성' 결정을 내렸다.

 

이는 앞서 국민연금의 의결권 자문사인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건에 대해 찬성을 권고한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예견된 결과라는 평가다.

 

기업지배구조원은 지난 13일 한진칼 주주총회 의안 보고서에서 "한진칼 이사회는 외부 주주가 요구하는 지배구조와 재무 개선의 의지를 보여주고 이사회 결의를 통해 한진칼의 장기적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한 점이 인정된다"며 "이사회 안이 보다 기업의 장기적인 주주가치 제고에 부합하는 것으로 판단해 찬성 투표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3자 연합'의 주주 제안 후보에 대해선 "주체 구성원들의 이해관계가 불투명하고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을 주장하면서 제안한 후보의 전문성이 특별히 이사회 측 후보보다 더 높다고 볼만한 사정을 찾기 어렵다"며 '불행사'를 권고했다.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인 ISS도 조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다만 서스틴베스트와 좋은기업지배구조연구소는 반대를 권고해 자문사별로 의견은 엇갈렸다. 

 

한편 한진칼은 오는 27일 서울 남대문로 한진빌딩 본관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한다. 주총에선 감사 및 영업보고, 최대주주 등과의 거래내역 보고 등에 이어 재무제표 승인, 사외 및 사내 이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정관 일부 변경 등의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