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미·중 긴장 고조에 다우 0.41%↓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2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1.78포인트(0.41%) 하락한 2만4474.1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3.1포인트(0.78%) 내린 2948.5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0.90포인트(0.97%) 하락한 9284.88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국과 중국의 충돌 가능성, 주간 실업 청구자 수 등 주요 경제지표를 주시했다.

 

세계 경제의 쌍두마차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강도를 더하면서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만들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막말을 동원해 중국을 계속 비난하고 있다. 미 상원이 중국 기업의 미국 증시 상장을 막을 수 있는 법안을 통과시키고, 국무부는 대만에 신형 어뢰 판매를 승인하는 등 충돌 전선도 차츰 확산하고 있다.

 

중국에서도 보복을 경고하는 등 강한 반발이 터져 나왔다. 장예쑤이 전국인민대표대회 대변인은 전인대 개막을 하루 앞둔 회견에서 “만일 미국이 중국을 억제하고 중국의 핵심 이익을 손상한다면 결국은 자기가 손해보게 될 것”이라며 “중국은 먼저 사달을 내지는 않겠지만, 사달이 나는 것을 두려워하지도 않는다”고 경고했다.

 

미국의 대량 실업 사태가 지속하는 등 경제 지표도 불안했다. 다만 최악의 상황에서는 차츰 벗어나고 있다는 평가도 나왔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24만9000명 줄어든 243만8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240만명보다 소폭 많았다. 지난 9주 동안 실업 급여를 신청한 미국인은 약 3860만명에 달했다.

 

대규모 실업이 지속하지만, 신규 신청자 수는 점진적으로 줄어들고 있다는 점도 확인됐다.

 

이날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5.5% 상승한 29.53을 기록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