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허영인 회장, 임직원 기부로 조성한 ‘SPC행복한펀드’ 전달

[세계비즈=신유경 기자]  SPC그룹(회장 허영인)은 서울시 종로구 푸르메재단(이사장 강지원)에서 저소득가정 장애아동 지원을 위한 ‘SPC 행복한펀드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2012년부터 시작된 ‘SPC 행복한펀드’는 SPC그룹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매월 급여의 일정 금액을 기부하면 회사가 매칭펀드를 조성해 기부하는 프로그램이다.

 

기부금은 장애인 재활과 자립을 돕는 비영리재단인 푸르메재단에 기부되어 장애아동들의 재활치료비, 의료비, 보조기구 지원, 특기적성 교육비 등에 사용된다. 올해는 총 81명에게 재활치료비(21명), 의료비(8명), 보조기구 및 정형신발(36명), 특기적성 교육지원(16명) 등 2억원 상당의 금액을 지원할 계획이다.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는 “매년 꾸준히 장애어린이 재활과 교육을 위해 기부해 주신 SPC그룹 허영인 회장과 임직원에 감사를 전하고 싶다”며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받지 못하던 장애어린이와 가족들에게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임직원의 자발적 참여로 이루어진 기부금인 만큼 의미가 매우 크다”며, “앞으로도 SPC그룹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다양한 기부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2012년부터 현재까지 기부된 SPC 행복한펀드 규모는 총 15억여원으로 총 796명의 저소득가정 아동들을 지원했다. 또 장애아동 가족들의 정서적 안정과 휴식 지원을 위해 매년 10가족을 선정하여 3박4일 간 제주 여행을 지원하는데 지금까지 총 97가족(331명)이 여행을 다녀왔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vanil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