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첨단 안전 사양 강화한 ‘2021 셀토스’ 출시

교차로 대향차까지 범위 확대된 전방 충돌방지 보조, 후석 승객 알림 신규 탑재…차별화된 디자인 요소 적용해 실내외 고급감 높인 ‘그래비티’ 모델 추가

기아차 2021 셀토스 기아차 제공

 [세계비즈=한준호 기자] 소형 SUV의 판도를 바꾼 셀토스가 첨단 안전사양을 추가해 새롭게 나왔다.

 

 기아차는 1일 셀토스의 연식 변경 모델 ‘2021 셀토스’를 출시하고 판매를 개시했다.

 

 ‘2021 셀토스’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 후석 승객 알림 등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을 새롭게 적용하고,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가미한 ‘그래비티’ 차종도 새로 선보였다. 

 

 지난해 첫선을 보인 셀토스는 차로 유지 보조, 하이빔 보조 등 최첨단 안전사양이 대거 적용돼 높은 인기를 끈 하이클래스 소형 SUV다.

 

 기아차는 이번 ‘2021 셀토스’에 후석 승객 알림을 전 트림 기본 장착했고 교차로 대향차까지 범위를 넓힌 전방 충돌방지 보조를 동급 최초로 적용해 교차로에서 좌회전 시 맞은편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에 자동으로 제동을 도와준다.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해 실내외 고급스러움을 높인 ‘그래비티’ 차종도 눈길을 끈다.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18인치 블랙 전면가공 휠, 메탈릭 실버 색채 디자인 포인트, 그레이 인테리어로 더욱 세련된 이미지를 연출했다.

 

 ‘2021 셀토스’의 판매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 트렌디가 1934만원, 프레스티지 2248만원, 시그니처 2454만원, 그래비티 2528만원이며 1.6 디젤 모델 트렌디가 2125만원, 프레스티지 2440만원, 시그니처 2646만원, 그래비티 2719만원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가장 경쟁이 심한 소형 SUV 시장의 판도를 뒤흔든 셀토스가 차급 최고 수준의 안전사양, 고급화된 디자인 요소 등을 더해 더욱 뛰어난 상품성으로 돌아왔다”고 소개했다.

 

기아차 2021 셀토스 그래비티 모델 기아차 제공

 

 tongil77@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