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드컴즈, “유튜브 이미지 광고 ‘디스커버리’ 성과 기대 이상”

[세계비즈=이경하 기자] 유니드컴즈(대표 양재필·전형신)는 타겟북인 유튜브 디스커버리(Discovery)가 기대 이상의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유튜브 디스커버리는 유튜브 홈피드에 이미지형 배너 광고를 노출시킬 수 있는 광고 상품으로, 지난해 12월 클로즈 베타 오픈 후 정식 론칭되어 서비스 중이다.

 

디스커버리 클로즈 베타 시기부터 집중적으로 테스트를 진행해 온 유니드컴즈 타겟북 사업부는 현재 광고주 대부분이 페이스북과 함께 집행하고 있는 전략 광고 상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유니드컴즈에 따르면 디스커버리 상품은 저렴한 비용으로 유튜브 홈피드 내에 압도적인 노출량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H사는 최근 2개월간 평균 CPM(Cost Per Million) 545원을 기록하며 2187만3949회의 노출량을 확보해 브랜드 및 제품을 알리는데 효과적인 솔루션이라고 평가했다. 다른 광고주들 역시 평균 CPM이 500~900원 범위 내에서 형성되어 만족스러운 노출량을 확보 중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 합리적인 CPC를 통해 양질의 트래픽을 얻을 수 있다. I사는 동일한 기간 동안 평균 CPC(Cost Per Click) 118원을 기록, 총 146만4877번의 클릭을 통해 자사몰 유입량을 대폭 늘렸으며, 페이스북 전환 캠페인 성과가 대폭 상승했다고 전했다. 전체 광고주 평균 CPC는 130원으로, 대략 100~180원 범위 내에서 형성되고 있다.

 

디스커버리는 2개월 정도 집행하며 최적화를 거쳤을 경우 약 200% 이상의 ROAS를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기간 동안 상위 10개 업체 평균 ROAS는 475%, 이 중 J사는 759%를 기록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유니드컴즈 타겟북 사업부 한인섭 프로는 “다수의 광고주가 만족스럽게 집행하고 있는 만큼 상품성에 대한 검증은 이미 완료됐다”며 “전략적으로 미디어믹스를 고려하고 있는 광고주에게 필수재로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유니드컴즈는 구글 파트너사로서 긴밀한 협력을 통해 새로운 광고 상품에 대한 테스트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순차적으로 광고주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lgh081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