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에 국내 첫 ‘톰딕슨 카페’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

[정희원 기자] 현대백화점이 압구정본점에 세계적 산업 디자이너 ‘톰딕슨(Tom Dixon)’이 직접 디자인한 카페가 국내 최초로 들어선다.

 

현대백화점은 서울 강남구 압구정본점 4층에 국내 최초로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TOM DIXON, CAFE THE MARTINI)’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S체어’, ‘미러볼’ 조명 등으로 잘 알려진 디자이너가 직접 디자인하고 고른 제품으로 꾸려졌다.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는 현재 영국 런던, 이탈리아 밀라노, 홍콩 등 5개국에 10여 개 매장이 있다. 아시아에선 홍콩에 이어 이번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이 두 번째다.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는 총 90㎡(약 27평) 규모로 꾸려졌다. 매장 내 의자·테이블·조명·식기 등의 집기는 모두 톰딕슨이 직접 디자인한 제품들로 채웠다. 카페에선 티·커피·디저트 등 식음료(F&B)는 물론, 톰딕슨이 직접 디자인한 조명과 가구, 인테리어 소품 등을 판매한다.

 

현대백화점 측은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 입점이 명품 백화점으로서의 압구정본점 위상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압구정본점은 명품은 물론 식품까지 국내 최고 수준의 브랜드 경쟁력을 갖춘데다가, 단위 면적당 매출도 국내 백화점 가운데 가장 높다”며 “해외여행이나 해외 거주 경험이 많아 새로운 트렌드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고객층을 보유하고 있다는 카페 입점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은 지난해부터 압구정 본점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공간과 매장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1월 지하 1층 식품관에 선보인 와인 전문 매장 ‘와인웍스’가 대표적이다.‘와인웍스’의 영업 면적은 국내 백화점 와인 매장 중 가장 큰 330㎡(약 100평)로, 레스토랑·와인바·라운지 등이 결합된 파격적인 매장 구성이 특징이다.

 

이밖에 국내 백화점 최초로 프랑스 브랜드 에르메스 ‘복층’ 매장과 국내 최대 규모 ‘롤렉스 매장’ 등 차별화된 명품 매장을 연이어 선보이기도 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들을 위해 오직 압구정본점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명소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며 “고객에게 새로운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공유할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트렌디한 명품 백화점’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