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임직원 봉사단, 전남 구례군 찾아 봉사활동 진행

LG전자 임직원 봉사단은 지난 10일부터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전남 구례군을 찾아 수해복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은 LG전자 서비스엔지니어들의 침수 가전 수리 모습. 사진=LG전자

[세계비즈=김진희 기자] LG전자는 자사 임직원 봉사단이 지난 10일부터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전남 구례군을 찾아 수해복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봉사단은 오는 31일까지 현지에 머무르며 피해 복구지원, 전기점검 등 지역주민들을 위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수해복구를 빠르게 진행하기 위해 현재 200명 수준의 봉사인원을 300명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구례군은 전체 1만 3000가구 중 10%에 달하는 가구가 침수 피해를 봤고 이재민도 1400여 명이 발생했다. 

 

LG전자는 구례5일장 주차장에 임시거점을 두고 지역 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서비스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서비스 엔지니어들은 침수된 가전을 무상으로 세척하고 필요에 따라 부품을 교환하고 있다. 

 

또 LG전자는 구례여중학교, 구례고등학교에 마련된 이재민 대피소에 워시타워, 세탁기, 건조기 등을 설치하고 이재민을 위한 세탁방도 운영중이다. 또 이동식에어컨, 공기청정기, 전자레인지 등도 지원하고 있다. 

 

LG전자는 자연재해가 발생할 때마다 이재민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고자 전국 서비스 엔지니어를 중심으로 재해 복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달 말부터 대전, 남원, 광주, 철원 등 전국 10여 곳에 임시 서비스 거점을 마련해 피해를 입은 약 3400가구를 대상으로 수해복구 서비스를 진행해 왔다.

 

유규문 LG전자 CS경영센터장 전무는 “수해복구 활동은 고객의 사랑에 보답하고 기업시민의 소명을 이행하는 활동”이라며 “피해 주민들의 힘들고 지친 마음을 위로할 것”이라고 말했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