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증권제도 도입 1년…등록자산 321조 증가

자료=한국예탁결제원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전자증권제도가 전면 도입된 지 1년 동안 전자등록 관리자산(잔고)이 321조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예탁결제원은 8월 31일 기준 전자등록 관리자산(잔고)이 5101조원으로, 제도 시행일인 지난해 9월 16일과 비교해 약 321조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자증권제도 이용 발행회사는 총 2588개사로, 전자증권제도 의무 적용 대상인 상장회사의 미반납 상장주식(실물주권)은 35% 감소(6억5000만주→4억2000만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도 도입 이후 누적 337개의 비상장회사가 전자증권제도에 참여했다. 제도 시행시점 97개사에서 제도 도입 이후 240개사가 신규 참여했다. 제도참여율도 4.0%에서 8.4%로 증가했다.

 

발행사 입장에서 주주관리 사무의 효율성과 안정성이 향상됐다. 제도 도입 이후 총 733개의 발행사가 1140건의 분기별 소유자명세를 작성(정기·임시주주총회 제외)해 주주관리에 활용했다.

 

전자증권제도 도입으로 인해 기업공개절차(IPO) 일정에서 실물주권의 발행과 교부 절차에 소요됐던 5일가량의 기간을 단축할 수 있게 됐다. 주주총회와 주식권리행사를 위한 기준일부터 소유자명세의 통지일까지의 기간이 1~4일 가량 단축됐다.

 

향후 예탁결제원은 전자등록기관으로서 비상장회사에 대한 지속적인 인센티브 제공과 제도개선을 통해 전자증권제도 이용 확대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발행사의 전자증권 전환을 위한 1개월의 공고·통지 기간 완화 등 제도개선 수요를 파악해 정책당국에 건의도 할 방침이다.

 

예탁원 관계자는 “비상장회사의 전자등록 의무화에 대비하고 제도와 인프라 개선을 위해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력함으로써 자본시장 효율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