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한방병원 "찬바람 불면 괴로운 수족냉증, '약찜' 치료 효과적"

[정희원 기자] 날씨가 추울 때 손발이 차가워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추위를 느끼지 않을 만한 온도에서도 손이나 발이 시리고 저려 일상생활에 불편이 있다면 수족냉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이는 계절에 상관없이 발병하지만 기온이 떨어지면 심한 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 수족냉증 원인, 약한 소화기와 자궁  

 

한의학에는 비주사말(脾主四末)이라는 말이 있다. 비장으로 대표되는 소화 기관이 튼튼해야 사지(팔, 다리) 말단이 튼튼하다는 뜻이다. 

 

실제로 몸에 에너지가 잘 순환하려면 음식물을 잘 소화시키는 게 중요하다. 소화기가 약해 팔다리로 영양분을 공급하지 못하면 손발이 차가워지기 쉬워서다.

 

실제 수족냉증 환자 가운데 소화기 계통이 예민해 변비, 설사, 장염 등을 경험하는 일이 흔하다. 이들은 소화제에 의존하다 만성으로 발전하는 경우도 적잖다.  

 

또, 수족냉증은 남성보다 여성에서 많이 나타난다. 자궁이 약하면 아랫배와 손발이 차가워지기 쉽기 때문이다. 이때 생리통, 생리불순, 난임 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최우정 광동한방병원 오행센터 원장은 소화기를 아궁이에 걸린 ‘솥’으로, 자궁은 아궁이의 ‘밑불’로 비유한다. 그는 “밑불이 약하면 솥에 든 밥이 잘 지어지지 않고 방이 춥기 마련”이라며 “몸 속 아궁이가 제대로 일하지 못하니 배가 아프고 손발이 차가워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수족냉증 치료, 손발 아닌 몸 전체를 따뜻하게  

 

이처럼 손발은 오장육부와 연관이 깊고, 다른 부위가 차가우면 혈관과 신경이 위축돼 손끝 발끝까지 온기가 전달되지 않는다. 따라서 수족냉증 치료를 고려한다면 특정 부위에 온도를 높이는 것이 아닌 몸 전체를 따뜻하게 하는 게 중요하다.  

 

한방에서는 한약과 침, 뜸을 이용하여 수족냉증을 치료한다. 소화기와 자궁 쪽이 약하다면 몸의 냉기를 제거하고 따뜻한 온기를 더해 하복부 혈액순환을 돕는 좌훈, 약찜 등의 치료를 더하는 게 효과적이다.  

 

이 중 약찜은 100도 이상의 증기로 뜨겁게 찐 한약재를 열기가 식지 않도록 따뜻하게 감싸 등, 다리 또는 통증이 있는 부위에 올려 찜질하는 치료법이다. 이는 광동한방병원에서만 진행되는 시그니처 치료 중 하나다.

 

일반 찜질과 달리 온기의 깊이가 깊고, 한약의 기운이 서서히 스며들면서 노폐물 배출을 돕고 몸 전체의 기혈순환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  

 

최우정 원장은 “기온이 떨어지면 활동량이 줄어들게 되고 열은 충분한데 열이 갇혀 순환이 되지 못하면서 손발이 차고 답답한 느낌이 들게 된다”며 “반신욕과 족욕, 하루 30분 걷기 운동과 스트레칭 등으로 신체 전반의 온도를 높이고 순환에 신경쓰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밖에 살균, 해독, 진통 등에 효과적이며 따뜻한 성질인 생강을 뜨거운 물에 달여 수시로 마시거나 계피차를 가까이하는 것도 도움 된다. 단 혈관을 수축시키는 술과 담배는 멀리하고, 꽉 끼는 옷 역시 혈액순환을 방해하므로 피해야 한다.

 

ha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