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코로나19 확산 소식에도 다우 0.15% 상승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1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4.81포인트(0.15%) 상승한 2만9483.2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4.08포인트(0.39%) 오른 3581.8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3.11포인트(0.87%) 상승한 1만1904.71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및 백신 관련 소식, 미국 부양책 협상 및 실업 지표 등을 주시했다.

 

주요 지수는 실업 지표 부진과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미국 각지에서 봉쇄 조치가 강화된 여파로 하락세로 출발했다.

 

전일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또 한 번 17만명을 넘어섰고 총사망자는 25만명을 상회했다.

 

특히 미국 최대 교육구 뉴욕시가 이날부터 공립학교의 등교를 중단하면서 불안감에 불을 지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식당의 실내 영업이 1~2주 내로 다시 중단될 수 있다는 경고도 내놨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추수감사절 연휴 기간 여행을 자제하라고 강력히 권고했다.

 

코로나19 백신이 조만간 나올 가능성이 한층 커졌지만, 임박한 겨울 연휴 기간의 소비 등 경제 활동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다.

 

미국의 실업 지표가 악화한 점도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만들었다.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3만1000명 늘어난 74만2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10월 초 이후 처음으로 증가했다.

 

이날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06% 하락한 23.11을 기록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