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브랜드 호텔 300호점 돌파

[전경우 기자] 야놀자의 브랜드호텔 수가 300개를 돌파했다.

 

 14일 야놀자에 따르면 사업 첫 해 9개점으로 시작한 자체 브랜드호텔은 올해 1월 초 300호점을 돌파했다. 브랜드별로는 대중적이고 트렌디한 브랜드인 브라운도트가 전체의 31%를 차지해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부산(25%), 경기(20%), 서울(11%) 순이다.

 

야놀자의 브랜드호텔은 클라우드 기반의 호텔 운영 솔루션을 선제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운영자와 고객 편의를 동시에 고려해 전통적인 온프레미스(on-premise, 소프트웨어를 서버에 직접 설치해 운영) 방식 대비 설치가 쉽고 유지 보수가 용이한 SaaS(Software as a Service) 플랫폼을 지속 선보이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운영 효율 제고가 더욱 중요해진 만큼, 자체 개발한 호텔 자동화 솔루션 와이플럭스(Y FLUX)의 도입을 통해 비대면 호텔 운영이 가능한 환경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11년 국내 최초로 중소형 브랜드호텔 사업을 시작한 야놀자는 높은 인지도와 경쟁력을 바탕으로 효율적인 호텔 운영이 가능한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전문 숙박 컨설턴트를 통해 데이터 기반의 상권 분석, 성공 사례 등 체계적인 호텔 경영을 위한 노하우를 지속 지원할 계획이다.

 

야놀자 관계자는 "야놀자의 브랜드호텔은 다년간 축적된 데이터에 대한 접근과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의 선제적 도입이 가능한 것이 특장점"이라면서, "앞으로도 누구나 쉽고 편하게 운영할 수 있는 호텔 환경을 구축해 국내 대표 브랜드호텔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wjun@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