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경연, 에너지 수요 2년 만에 반등 전망…“코로나19 충격 회복”

화력발전소에서 연기가 뿜어져나오고 있는 모습.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완화하면서 국내 에너지 수요가 2년 만에 반등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7일 에너지경제연구원(에경연)의 ‘에너지 수요 전망’에 따르면, 올해 총에너지수요는 지난해 대비 4.1%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백신 개발 등으로 코로나19의 영향에서 서서히 회복되며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생산활동이 점차 정상화될 거라는 기대가 반영됐다. 

 

에너지원별로 보면 대부분 에너지원의 수요가 늘 것으로 예측됐다.

 

석유는 산업과 수송 부문의 수요가 큰 폭으로 늘어 4.4% 증가할 전망이다. 원자력은 대규모 신규 설비(신한울 1·2호기) 진입 효과로 11.5% 성장이 예상된다. 천연가스는 도시가스와 발전용의 수요 확대로 7.5% 반등할 것으로 보인다. 신재생은 증가 폭이 6.8%로 분석됐다.

 

반면에 석탄 수요는 2.2%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노후 석탄발전소 폐지와 가동률 하락의 영향으로 발전용 수요가 크게 줄 거라는 분석이다.

 

에경연은 경제 회복에 따른 산업 생산활동 확대와 도로 및 항공 부문의 이동 회복이 에너지 수요 증가를 이끌 것이라고 관측했다. 다만 수송 부문에서 항공 부문 수요는 한동안 정체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총에너지 수요는 코로나19 여파로 전년 대비 4.6%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2019년(-1.2%)에 이어 2년 연속 하락세이면서 감소 폭은 훨씬 커졌다. 석유(-5.1%), 석탄(-9.7%), 천연가스(-5.7%) 등 대부분 에너지원에서 수요가 줄었다. 원자력과 신재생은 각각 7.0%, 6.1% 증가했다. 부문별로는 수송 부문이 국제 항로 폐쇄와 사회적 거리두기영향으로 10.3%나 급감했고 산업 부문 역시 3.1% 줄었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