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에 불어온 SSO… 은행·카드·증권 통합 ‘슈퍼앱’ 뜬다

농협금융지주는 ‘내 손안의 금융비서’를 구현한다는 계획에 따라 플랫폼 통합 및 계열사 앱과의 연동 고도화 작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NH농협은행

[세계비즈=권영준 기자] 한 번의 로그인으로 은행, 카드, 증권, 보험 서비스를 한 번에 해결하는 ‘금융 슈퍼앱 전략’이 뜨고 있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지주와 핀테크 기업을 중심으로 기존 은행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 계열사의 금융 서비스까지 통합해 SSO(Single Sign On· 한 번의 로그인으로 여러 개의 서비스 이용) 방식의 통합 플랫폼 구축 작업이 활발하다. 이른바 ‘슈퍼앱’ 전략이다. 이를 통해 계열사 간의 시너지 효과를 누리면서, 소비자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이겠다는 의도이다.

 

우선 농협금융지주는 농협은행 앱인 올원뱅크를 중심으로 각각 분리된 계열사의 금융 서비스를 통합해 고객이 손쉽게 자산을 관리할 수 있도록 ‘내 손안의 금융비서’를 구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에 현재 6개로 나뉜 뱅킹 앱을 개인 및 기업용 스마트뱅킹 2개를 남기고 모두 통합한다. 또한 간편결제(올원페이), 카드(농협카드), 보험(농협생명·농협손해보험, 저축은행 등 계열사 앱과도 연동될 수 있도록 고도화를 추진한다.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은 “고객 일상에 금융의 서비스를 녹여낼 수 있는 플랫폼이 돼야 고객의 선택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하며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올 디지털(All-Digital)’을 구현하는 것이 농협금융의 디지털 사업 목표”라고 설명했다.

 

금융지주사도 확장을 구상 중이다. 신한금융그룹 역시 신한은행 ‘신한 쏠(SOL)’, 신한카드 ‘신한페이판’ 등을 아우를 수 있는 그룹 차원의 새로운 디지털 플랫폼 구축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리금융 역시 지난해 말 출시한 그룹 통합서비스인 ‘우리 원(WON) 투게더’를 보다 확장할 방침이다. KB금융과 하나금융은 현재 계열사의 계좌 조회 등의 단순 서비스를 넘어 장기적인 관점에서 통합 작업을 구상 중이다.

 

핀테크 기업도 적극적이다. 대표적으로 금융 플랫폼 토스를 운영 중인 핀테크 기업 비바리퍼블리카 역시 출범을 앞둔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와 토스증권을 두고 별도 플랫폼을 제작하지 않고, 기존에 운영 중인 토스를 통해 서비스할 예정이다. 송금, 계좌조회, 신용점수 관리 중심의 토스 앱에 인터넷전문은행의 예·적금, 대출 기능 등의 서비스와 증권 거래 등의 증권 기능까지 추가해 현재 1800만명의 사용자를 그대로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토스 관계자는 “고객 입장에서는 새로운 서비스 접근과 사용을 쉽고 편리하게 할 수 있고, 토스로서도 기존의 토스 고객과 새로운 서비스가 만나는 접점을 넓혀 서비스 간 시너지를 불러일으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금융 슈퍼앱 전략은 지난 2017년부터 관심을 받았지만, 기술적인 이유와 서비스의 디테일이 이뤄지지 않아 활성화되지 못했다”라면서 “디지털 환경을 구축하고 서비스 연동의 디테일이 성공 여부를 가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young070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