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 검색’ 강화…공식 정보·고품질 문서 먼저 뜬다

이미지=연합뉴스

[세계비즈=김진희 기자] 네이버가 품질이 좋은 홈페이지를 먼저 띄우는 방향으로 웹 검색 기능을 강화했다.

 

21일 네이버에 따르면 지난 18일 웹사이트 검색 랭킹 알고리즘이 업데이트됐다.

 

앞으로 네이버 웹 검색에선 공식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사이트와 구조적으로 잘 정리된 웹 문서, 사이트 내 중요한 페이지에 적절하고 올바르게 링크가 걸린 웹사이트의 문서, 품질이 좋은 문서가 이전보다 검색 결과에 더 잘 노출될 가능성이 커졌다.

 

‘랭킹 알고리즘’은 사용자가 검색창에 입력하는 질의에 노출해야 하는 웹 문서의 순위를 결정하는 절차·방법을 일컫는다.

 

이 알고리즘이 참고하는 검색 노출 순위 결정 요소를 ‘랭킹 시그널’이라고 부르는데, 여기에는 사용자가 입력하는 질의의 특징이나 웹 문서의 내용과 품질, 웹 문서 출처에 해당하는 사이트의 특징 등이 포함된다. 랭킹 알고리즘이 참고하는 랭킹 시그널은 수백 개에 달한다. 

 

네이버는 수시로 랭킹 알고리즘과 랭킹 시그널을 변경하고 있는데, 이번에는 ‘솔리드 프로젝트’로 명명한 주요 업데이트를 단행했다.

 

네이버는 솔리드 프로젝트에 대해 “기술적으로는 더 견고한 수집·색인·랭킹·노출 알고리즘을 만드는 것이, 서비스적으로는 더 높은 품질의 적합한 문서를 검색 결과에 노출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이전보다 더 많은 랭킹 시그널을 고려하도록 했다. 비슷한 말을 포함한 문서도 잘 검색하도록 했고, 검색 결과의 제목과 설명문도 더 읽기 좋게 바꿨다. 더 자주 수집해야 할 문서를 우선 수집하고, 더 많은 질의를 빠르게 처리하도록 개선했다.

 

네이버는 이전에도 별도 명명한 프로젝트를 통해 웹 검색 서비스에 주요 업데이트를 단행한 바 있다.

 

‘타우린 프로젝트’에서는 다양하고 신뢰할만한 웹 문서를 더 많이 보여주는 랭킹 시스템을 도입했고, 인공지능(AI)을 비롯한 최신 기술을 활용한 웹 문서 검색 기능이 '그리핀 프로젝트'를 통해 적용된 바 있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