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우주’, 출시 일주일만에 가입자 15만명 돌파

현재 방영중인 ‘모두의 구독 유니버스, T우주’ TV 광고 중 한 장면. 이미지=SK텔레콤

[김진희 기자] SK텔레콤은 지난달 31일 신규 론칭한 구독 서비스 ‘모두의 구독 유니버스, T우주’가 론칭 일주일 만에 가입자 15만을 돌파하며 순항 중이라고 8일 밝혔다.

 

 SKT에 따르면 출시일부터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T월드, 11번가와 같은 셀프 가입 채널과 SKT 대리점 유통망 등 다양한 가입처에서 전 연령대에 걸쳐 고른 가입률을 보이고 있다.

 

 우선 출시 후 일주일 경과 기준 ‘T우주’의 구독 패키지 상품인 ‘우주패스’와 단품 구독상품들의 총가입자 수는 15만명을 넘어섰다.

 

 가입 채널별로는 SKT 고객센터, 티월드(Tworld), 11번가 등 비대면 채널을 통한 가입이 70%, 오프라인 채널을 통한 가입은 30% 수준이다. 연령 분포는 20대가 약 19%, 30대가 33%, 40대가 29%, 50대 이상이 19%로 전 연령대 고른 분포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온라인 소비 주력세대인 20~40대가 80% 이상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SKT 측은 “11번가와 T월드처럼 웹·앱을 통한 셀프 가입 채널의 경우 20~30대 비중이 60%를 상회, 바이럴 기반의 비대면을 통한 MZ세대의 가입이 늘고 있어 고무적”이라며 “앞서 론칭 때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라고 목표를 밝혔듯 타 통신사 가입자의 비중도 현재 30% 수준이며 지속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8개 제휴처의 구독 상품들을 선택형으로 제공하는 ‘우주패스 all’ 상품을 살펴보면 판데믹 상황에서의 생활상을 반영하듯 ‘배달의 민족’, ‘파리바게뜨’, ‘스타벅스’, ‘이마트’ 등 먹거리와 쇼핑 서비스가 많은 고객의 관심을 받았다. 이외에도 ‘웨이브(wavve)’, ‘플로(FLO)’ 등 콘텐츠형 구독상품 가입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우주패스’ 상품의 기본 혜택으로 제공되고 있는 11번가와 아마존(Amazon)의 경우, 이미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11번가의 해외직구 카테고리 거래액은 아마존 글로벌스토어의 혜택이 제공되는 ‘우주패스’의 인기에 힘입어 론칭 후 일주일(8/31~9/6) 간 전월 동기간 대비(7/31~8/6) 3.5배 이상 커졌다.

 

 또 11번가는 지난 6일 오전 11시부터 ‘아마존 글로벌스토어 론칭 기념’ 특집 라이브방송을 진행해 1시간 동안 누적 시청자 수 70만명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는 11번가 라이브방송 시청자 수 역대 2위에 해당하는 기록으로, 당시 방송 시작 20분 만에 시청자 수 50만명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윤재웅 SKT 구독마케팅담당은 “더욱 더 다양하고 인기있는 제휴사들을 영입하여 풍성한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