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험생이 고민하는 시력교정술, 정밀검사 통한 진단 먼저해야

강남 아이준안과 나경두 원장

[세계비즈=박보라 기자] 시력교정술이나 치아교정, 성형등을 고민하는 수험생들이 많다. 대학생이 되기 전 상대적으로 여유가 생기며 자기 관리에 투자를 시작하게 된 것. 하지만 살아가면서 가장 필수적인 눈에 대한 수술이니만큼 본인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필요한 시기이기도 하다.

 

`몸이 천냥이면 눈이 구백냥이다`라는 말이 있을만큼 눈의 중요성은 여러번 재차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다. 눈에 대한 정확한 정밀검사를 통해 시력교정술에 적합한 눈인지 여부가 중요하다.

 

시력교정술에는 흔히 말하는 라식, 라섹, 렌즈삽입술이 있다. 라식은 각막 절편을 만들고 각막 실질에 레이저를 조사해 시력을 교정하는 방법니다. 수술 후 통증이 적고 시력회복이 빠른 것이 장점이지만 외부충격에 약하고 각막두께가 얇거나 고도근시의 경우 수술에 제한이 있다는 것이 단점으로 꼽힌다.

 

라섹은 각막 실질 표면에 레이저를 조사해 시력을 교정하는 방법이다. 라식처럼 각막 절편을 따로 만들지 않기 때문에 외부 충격에는 강하지만 라식 수술에 비해 수술 후 통증을 느낄 수 있으며 시력회복에 충분한 시간이 필요한 것이 단점으로 꼽힌다.

 

렌즈삽입술은 라식, 라섹 등 타 레이저 시력교정술과 달리 각막을 보존하며 시력을 교정하는 방법이다. 렌즈삽입술은 홍채와 수정체 사이에 렌즈를 삽입하기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절개창 (약 3㎜) 정도만 필요하며 라식, 라섹으로는 불가능한 초고도근시, 난시교정이 가능하며 각막두께가 얇더라도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강남 아이준안과 나경두 원장은 “겨울방학을 맞아 많은 분들이 시력교정술을 염두에 두고 있다. 정밀검사를 통해 나에게 맞는 최적의 시력교정술을 찾는 것 역시 매우 중요하지만 수술 후 눈 관리 역시 중요하기 때문에 꾸준한 정기검진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