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테크, 키오스크 주문 및 수발주 연동 개발 완료

이미지=푸드테크

[세계비즈=황지혜 기자] 주식회사 푸드테크가 키오스크 주문 및 수발주 연동 개발을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업체에 의하면 푸드테크는 최근 키오스크 주문 및 수발주 연동 개발까지 성공적으로 마쳐 점주들은 매장 내 다양한 경로를 통해 접수된 주문과 매장 운영에 필요한 서비스를 메이트 포스 하나로 관리할 수 있게 됐다. 푸드테크는 CRM 등의 파편화된 다양한 매장 운영 서비스까지 한 곳에서 관리가 가능한 디지털 솔루션 개발에 착수했다며, 이를 통해 매장 운영의 효율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푸드테크 최준영 대표는 “빠른 디지털 전환 흐름 속에서 대다수의 외식업 서비스들은 아직 파편화돼 있는 상황이다. 사장님은 다양한 형태의 주문을 처리하고 매장 운영을 위해 여러 디지털 기기나 서비스에 익숙해져야 하며, 이를 위해 한 곳에서 매장 운영과 다양한 서비스를 간편하게 관리하는 솔루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푸드테크는 지난 2월, 외식업주들의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고, 주문 관리의 효율화를 돕기 위한 첫 번째 발판으로 ‘메이트 포스’를 출시한 바 있다. 메이트 포스는 내점부터 배달, 포장, 전화 주문을 모두 한 곳에서 처리할 수 있으며, 배달 주문의 경우 접수부터 배달대행 호출까지 한 번에 해결이 가능한 매장 운영 소프트웨어다.

 

업체 관계자는 “기존에 내점과 배달 주문 처리를 위해 홀 포스와 배달 프로그램을 별도로 사용하는 매장, 혹은 주문 접수 및 배달대행 호출을 위해 별도의 프로그램을 사용해야만 했던 배달 중심 매장에 기존 접수 방식에서 벗어나 편리함을 극대화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사장님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최준영 대표는 “앞으로도 외식업 사장님들의 디지털 장벽을 없애기 위해 모든 서비스를 하나로 연동하는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매장 운영의 효율화를 통해 지속해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