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난 피하자” 경기 아파트 사들이는 서울사람들

인천 연수구 일대 아파트 단지 전경  뉴시스

[박정환 기자] 최근 매물 부족과 전셋값 상승에 따른 전세난을 피하기 위해 경기도와 인천 아파트를 매입하는 서울 거주자들이 늘고 있다.

 

이미 부동산 가격이 고점을 찍은 서울을 떠나 비교적 집값이 저렴한 수도권 외곽지역으로 수요가 몰리면서 해당 지역의 아파트 매매가격까지 오르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1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경기도 아파트 매매거래 17만3002건 중 서울 거주자의 매입건수는 3만2790건을 19%를 차지했다. 이는 2020년의 15.8%(25만4751건 중 4만337건)보다 늘어난 수치다.

 

경기 아파트의 외지인 매입 비중도 늘었다. 2020년 외지인 매입 비중은 25만4751건 중 6만6686건(26.2%)을 기록했는데, 지난해엔 17만3002건 중 5만670건(29.3%)으로 증가했다.

 

인천도 지난해 서울 거주자의 수요가 늘었다. 2020년 1~11월 서울 거주자의 인천 아파트 매입 비중은 전체 5만6741건 중 4803건으로 8.5%에 불과했지만 2021년에는 4.2%포인트 늘어난 12.7%(4만5070건 중 5734건)로 늘어났다.

 

인천 아파트 외지인 매입 비중도 2020년 1~11월 전체 매매거래 5만6741건 중 1만7309건으로 30.5%를 차지했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전체 4만5070건 중 1만6025건으로 35.6%까지 늘었다.

 

한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서울 거주자들의 경기·인천 아파트 매입이 증가한 데에는 무주택자들의 ‘주거 불안감’이 크게 작용했다고 본다”며 “전세난 심화로 주거 불안감이 가중된 상황에서 서울 집값이 크게 오르고 정부의 대출 규제까지 더해져 ‘더 늦으면 내 집 마련이 어렵다’는 심리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비교적 집값이 저렴했던 경기 지역의 집값도 크게 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KB부동산 월간주택가격동향 시계열에 따르면 최근 1년 간(2020~2021년)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20.2% 상승했다. 특히 경기·인천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 폭이 서울보다 컸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1년간 16.4% 올랐지만 인천은 32.9% 상승했고, 경기는 29.3% 올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외곽지역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상대적으로 집값이 저렴하다는 인식에 더해 GTX(광역급행철도) 등 교통개발 호재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돼 집값이 크게 올랐다.

 

지난해 아파트 매매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경기 오산시로 49.3% 상승률을 기록했다. 오산에 이어 인천 연수구가 45.9% 상승했고, 이어 경기 시흥 아파트 매매가격이 43.1% 올랐다.

 

일각에선 올해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조기시행 등으로 대출을 받기가 더 어려워져 중저가 지역으로의 매수세는 다소 줄어드는 대신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져 지역별 양극화가 심화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pjh121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