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유동성 파티 끝나가…충격 미리 대비해야"

25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발전심의회 전체회의에서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글로벌 긴축시계가 앞당겨지면서 유동성 파티가 끝나가고 있는 상황인 만큼 향후 맞닥뜨릴 충격의 폭과 깊이를 가늠하고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25일 은행회관에서 진행된 금융발전심의회 전체회의에서 "금융시장과 자산시장의 여건을 보면 전세계적으로 금융불균형이 심화되면서 잠재적인 위험요인이 누적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이 같이 강조했다.

 

그는 "빅테크·핀테크 등과 기존 금융회사 간의 합종연횡이 활발히 일어나면서 금융산업 지형이 급변하고 있다"며 "금융의 공정성 확립을 통해 금융에 대한 국민적 신뢰도를 높여나가야 한다는 요구도 높아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올해 중점 추진과제로는 ▲가계부채 연착륙 등 금융안정도모 ▲금융업권별 규제혁신을 통한 금융발전 유도 ▲실물지원 강화를 통한 경제성장 견인 ▲금융부문 내 포용성과 공정성 확산을 꼽았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