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재식립 임플란트도 보장 치아보험·간편치아보험 출시

업계 최초 ‘간편치아보험’ 출시로 유병력자 가입 폭 확대

[세계비즈=유은정 기자] 삼성생명은 삼성 치아보험과 삼성 간편치아보험을 판매한다고 14일 밝혔다.

 

 두 보험은 충치 등 치아질환 관련 비용 뿐만 아니라 임플란트 등 치아를 보존 또는 복원하기 위해 필요한 비용을 보장한다.

 

 우선 주보험에서 ▲임플란트·틀니·브릿지 등 보철치료 ▲금니 등 크라운 치료 ▲인레이·아말감 등 보존치료 ▲영구치 발치, 치수치료(신경치료) 등을 폭넓게 보장한다. 또한 가입 후 치아 관리를 통해 영구치를 상실하지 않으면 보험 기간 만료 시점에 ‘영구치 유지축하금’을 지급한다.

 

 뿐만 아니라 ‘특정임플란트 치조골이식술’과 ‘재식립 임플란트’ 치료 보장 특약을 신설해 임플란트와 관련된 보장을 확대했다.

 

 또한 삼성생명은 업계 최초로 유병자도 가입이 가능한 삼성 간편치아보험을 선보인다. 기존의 치아보험은 최근 5년 내 치아우식증(충치) 또는 치주질환으로 영구치를 발치하였거나 치주 관련 수술을 받은 경우 가입할 수 없다. 그러나 이 상품은 2가지 항목만 고지하면 가입이 가능하다. 고지항목은 ▲현재 틀니(가철성 의치)를 사용하고 있는지 ▲최근 1년 이내에 치과의사로부터 치료, 투약과 같은 의료행위를 받거나 치료가 필요하다고 진단을 받은 적이 있는지 여부다.

 

 삼성 치아보험은 출생 후부터 70세까지, 삼성 간편치아보험은 30세부터 70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며 10년 만기 갱신형으로 최대 100세까지 보장한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삼성 치아보험은 치아 관련한 보장을 폭넓게 제공하고, 업계 최초로 유병력자 전용 상품 삼성 간편치아보험 출시를 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중요한 건강 자산인 치아에 대한 보장을 준비할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viayou@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