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2022 신한 프로야구 적금’ 출시

신한은행 제공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신한은행은 2022 신한은행 쏠(SOL) KBO 리그 개막을 맞아 응원팀 성적에 따라 우디금리를 제공하는 ‘2022 신한 프로야구 적금’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상품은 10개 구단 중 응원구단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1년제 자유적금 상품이다. 월 저축한도는 1000원 이상 50만원 이하이며 기본금리 연 1.5%에 우대금리 연 1.3%포인트를 적용해 최고금리는 연 2.8%이다.

 

우대금리는 ▲조기가입 보너스 연 0.2%포인트(출시일부터 6월 30일까지) ▲고객이 선택한 구단이 승리할 때마다 연 0.01%포인트(최고 0.70%포인트) ▲신한 쏠 야구전용 플랫폼 ‘쏠야구’ 콘텐츠 4회 이상 참여 시 연 0.4%포인트가 제공된다.

 

또한 올 시즌엔 신한 쏠(SOL) 적금 가입자 전용 콘텐츠인 ‘위닝(Winning)캘린더’를 통해 매 경기마다 익일 응원팀의 승리를 알려주고, 응원구단 승리시 랜덤방식으로 최대 1000 마이신한포인트를 제공한다.

 

다음달 2일 KBO 리그 개막에 맞춰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개막에 앞서 오는 28일부터 4일 간 신한 쏠 내 신한플러스에서 쏠퀴즈 정답자 중 매일 40명을 추첨해 개막전과 함께할 특별 간식 쿠폰을, 다음달 1일에는 ‘시즌1호 홈런 선수 맞히기’ 이벤트를 진행하며 추첨을 통해 정답자 100명에게 마이신한포인트(1만원)를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올해는 신한은행 창업과 KBO리그 출범이 4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라면서 “올 시즌에도 신한은행과 KBO리그를 사랑해주는 야구팬들께 재미와 혜택을 드릴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