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1초를 줄이기 위해 벌이는 사투, 슈퍼레이스 피트스톱 선보인다

[세계비즈=권영준 기자] 팀워크로 줄인 0.01초, 승부를 결정짓는다.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오는 5월21(토)부터 이틀간 전라남도 영암의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이하 KIC)에서 열린다.

 

이번 2라운드에서는 최고 상위의 클래스인 슈퍼 6000 클래스에서 창설 이후 가장 긴 150㎞ 레이스를 준비하고 있다. 따라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초로 피트스톱(Pit Stop)을 선보일 예정이다.

슈퍼레이스는 올 시즌 'WE ARE BACK. Are U Ready?' 슬로건을 외치며 팬들에게 그동안 잊고 있던 모터스포츠의 즐거움을 전하기 위해 더욱 속도를 높이고 있다. 1라운드에서는 팬들을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하며 경기장을 찾은 3만여 명의 관중들을 환호하게 만들었고, 오는 20일(금)까지 서울 도심 한복판에 슈퍼레이스 팝업 스토어를 열며 팬들 곁으로 더욱 다가갔다.

 

2라운드에서는 그동안 국내에서 볼 수 없었던 피트스톱을 팬들에게 선보인다. 레이스 중간에 드라이버는 레이스차량을 정비하기 위해 피트(Pit)에 잠시 정차(Stop)한다. 그 순간에 미리 대기하고 있던 미케닉들이 바쁘게 움직인다. 재빨리 급유를 끝내고, 타이어를 교체한다. 0.01초를 다투는 모터스포츠에서 가장 숨 가쁜 시간이 흐르며, 순위 싸움에도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드라이버와 미케닉 간의 팀워크가 가장 빛나는 순간이다.

2라운드 슈퍼 6000 클래스에서 펼쳐질 피트스톱은 기존보다 50㎞ 길어진 150㎞ 레이스로 중간 급유가 반드시 필요하다. 따라서 팀들은 의무적으로 피트스톱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타이어 교체 여부와 타이어 교체 개수를 전략으로 선택한다.

 

출전하는 10팀의 전략적인 판단을 비교하며, 한순간의 실수로 순위가 급격히 낮아진 팀의 좌절과 적절한 타이밍에 피트스톱을 진행해 순위가 올라가는 팀의 환희가 뒤섞여 모터스포츠만의 색다른 즐거움을 더할 전망이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경기장을 찾은 팬들을 위해 '피트스톱 챌린지' 현장 이벤트도 마련한다. 팬들이 직접 타이어를 교체하며, 피트스톱의 팽팽한 긴장감을 느낄 수 있다.

국내에서 1년에 단 한 번만 볼 수 있는 피트스톱이 진행되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라운드는 오는 21일부터 전남 영암의 KIC F1 서킷에서 진행된다. 2라운드 티켓은 12일부터 예스24(YES24)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대회 당일 현장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2라운드 티켓 관련 자세한 사항은 슈퍼레이스 공식 홈페이지 및 SNS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young070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