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탈, 장기렌터카와 중고차 사업 확대에 ‘분기 최대 실적’

[세계비즈=권영준 기자] 롯데렌탈이 올해 2분기 분기 최대 실적을 거뒀다.

 

5일 롯데렌탈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6839억원, 영업이익 79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2.4%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9.9% 늘었다. 이로써 롯데렌탈은 매출·영업이익 모두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이밖에 당기순이익은 39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0.9% 증가했다.

 

롯데렌탈 관계자는 “렌터카, 중고차, 일반렌탈, 카셰어링 등 전 사업부문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며 “장기렌터카 사업 수익성의 안정적인 확대와 순수단기 영업의 이익률 증가로 인해 실적이 성장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롯데렌탈 측은 빠른 차량 인도 기간과 전기차 고객을 위한 EV 퍼펙트 플랜 등의 서비스가 장기렌터카 수익성 측면에서 안정적인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또 거리두기 완화로 단기렌터카 이용 고객이 증가함에 따라 24시간 비대면 무인 대여와 반납이 가능한 '스마트 키박스' 서비스, 원하는 장소에서 대여 및 반납이 가능한 '딜리버리 서비스' 및 대면 접촉을 최소화한 '사전체크인' 서비스 등도 도입했다.

 

중고차, 일반렌탈, 카셰어링 등 전 사업부문에서도 매출·영업이익 모두 1분기 및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부터 이어진 중고차 매각가 상승 분위기 유지와 건설경기 회복에 따른 일반렌탈 부문의 리프트 사업 강화가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김현수 롯데렌탈 대표이사 사장은 "안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를 통해 어려운 시장 환경에도 불구하고 높은 실적 성장세를 기록했다"며 "급변하는 시장 트렌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young070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