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테크놀로지, 정지훈 교수 ‘Locus Chain’ 프로젝트 합류

사진=블룸테크놀로지

[세계비즈=황지혜 기자] 블룸테크놀로지는 K2G테크펀드 파트너 겸 DGIST 교수이며 IT 융합 전문가이자 미래 전략가인 정지훈 교수가 로커스체인의 어드바이저로 합류했다고 15일 밝혔다.

 

업체에 따르면 블룸테크놀로지는 블록체인의 트릴레마인 탈중앙화, 확장성, 그리고 보안성을 동시에 해결한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 로커스체인을 개발하고 있다.

 

정지훈 교수는 한양대학교 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보건정책관리학 석사, 서던캘리포니아 대학교 의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그후 우리들병원 생명과학기술 연구소장을 거쳐 관동의대 명지병원 IT융합 연구소장, 경희사이버대학 교수를 역임한 바 있다. 주전공인 의학뿐만이 아니라 IT 영역에서의 지식의 깊이가 탁월하고 비즈니스와 미래 전략에도 조예가 깊어 다양한 분야의 융합 전문가이자 미래 전략가로 불리는 그는 코인 데스크에서 컬럼니스트로 활동을 해왔고 현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 LG전자, SK그룹 등의 대기업 자문을 포함해 다양한 블록체인 관련 기업들의 어드바이저로도 활동하고 있다는 것이 업체 측 설명이다.

 

또한 최근 국내 기업과 기관에서 미래 트렌드 및 전략 자문가로 활동했고 지상파 방송사와 주요 일간지에 전세계 최신 IT 트렌드와 전망을 강연과 칼럼으로 제공하고 있다. 또한 다수의 NFT 프로젝트 투자자로도 활약 중이며 블록체인·NFT·메타버스·Web 3.0 등과 관련된 강연들을 하고 있다. 지난 6월 30일 온라인 지식교육 플랫폼 MKYU(MK&You University)의 '웹 3.0'을 주제로 한 큐레이션 강의 '슈퍼 웹 2023'에서는 블록체인 생태계를 대비한 인재들이 필요하다며 블록체인 네이티브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는 것이 업체 측 설명이다.

 

업체 관계자는 “정지훈 교수는 앞서 열거한 블록체인, NFT 비즈니스 전략, AI, 메타버스 등 미래지향적인 IT기술 전문가로서의 다수의 경험과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로커스체인의 역량을 강화하고 나아갈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라며 “그의 국내외 벤처 캐피탈 네트워크 영향력으로 향후 적절한 벤처 또는 크립토 펀드에 로커스체인의 가능성과 기술력 등을 소개할 뿐 아니라 학계 네트워크를 통해 로커스체인의 기술과 관련한 학술적인 논문들의 국내와 미국에서의 연구와 발표에도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블룸테크놀로지 이상윤 대표는 “블록체인과 NFT/메타버스의 전문가 정지훈 교수와 함께 로커스체인 위에서 새롭게 변화하는 미래형 NFT와 거대한 멀티버스 플랫폼을 최대한 빨리 여러분들께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지훈 교수는 “최근 Locus Chain은 서버 없이도 온라인 게임을 운영할 수 있는 Game Chain이라는 게임 버전의 메인넷을 통해 앞으로 Locus Chain이 무엇을 이룰 수 있는지를 알린 바 있다”면서 “Locus Chain이 다양한 산업에서 어떻게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증거의 하나”라며 합류 소감을 밝혔다.

 

한편 블룸테크놀로지에서 개발한 로커스체인은 탈중앙화를 유지하면서 성능과 무한 확장성을 실현하는 차세대 레이어 1 블록체인이다.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사용이 가능할 정도로 초저비용 노드 운영이 가능하므로 글로벌 무제한 실사용과 마이크로 트랜잭션이 수없이 발생하는 IOT 분야에 사용이 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이다. 블룸테크놀로지는 게임, 메타버스, 의료 산업, 정부, 스마트 시티 등 다양한 프로젝트에 착수하여 장애와 한계가 없는 퍼블릭 블록체인의 실용화를 이루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