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우즈벡 건설시장 넘본다…현지 정부 인사와 면담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왼쪽 네 번째)이 라흐모노프 바크티요르 술타노비치(Rahmonov Bakhtiyor Sultanovich) 타슈켄트 부시장(오른쪽 세 번째) 등 주요 현지 인사들과 면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우건설 제공

[세계비즈=송정은 기자] 대우건설이 대주주인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의 지원을 업고 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 건설시장 진출을 추진한다.

 

6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대우건설 실무진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해 현지 건설시장을 점검하고 정부 주요 인사들과 다양한 사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지난 5일 정 부회장은 우즈베키스탄 수도인 타슈켄트의 부시장과 주지사를 연이어 면담하고 타슈켄트주의 신도시와 관련 인프라 개발사업에 대한 관심을 표했다.

 

이에 타슈켄트주 관계자는 ‘양기하욧(Yangi hayot)’ 지역의 테크노 파크 신도시와 ‘누랍샨(Nurafshon)’ 신도시 개발 등 다양한 인프라 건설에 참여할 것을 희망했다. 양 측은 이와 관련한 스마트 시티 건설 프로젝트 등 포괄적 협력증진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정 부회장과 대우건설 실무진은 우즈베키스탄 주요 정부인사들과 면담 진행뿐 아니라 타슈켄트 지역 주요 개발사업지를 방문하고 발주처들과 면담하는 등 현지 사업진출을 위한 시장조사도 함께 진행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우즈베키스탄은 세계적인 천연가스 매장국이자 산유국으로 최근 에너지가격 상승에 힘입어 높은 경제성장이 가능한 곳”이라며 “대우그룹 시절 대우자동차가 현지에 진출하며 깊은 우호관계를 맺은 바 있어 대우라는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와 선호도도 높은 국가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 이어 “대우건설은 베트남 하노이 대규모 신도시 개발사업 수행 등 글로벌 사업 경험이, 모기업인 중흥그룹은 국내 다수 도시개발 사업 수행경험이 풍부하다“며 “세계경영을 이끌었던 대우건설의 해외 인지도를 바탕으로 우즈베키스탄을 포함한 글로벌시장에 대규모 한국형 스마트 신도시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johnnysong@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