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뚤빼뚤한 치아교정, 치과 선택시 체크해야 할 사항은?

[정희원 기자] # 초등학교 4학년 딸을 둔 노원역에 거주하는 주부 김 모씨는 요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딸아이 치아가 삐뚤빼뚤 고르지 않아서 치아교정을 앞두고 있지만 외모에 민감한 나이라 혹시 친구들과 관계에 지장을 주지 않을까 염려스러웠기 때문.

 

겨울방학 시즌을 맞아 부모님과 함께 치과를 찾는 어린 환자가 부쩍 늘었다. 하지만 정작 당사자인 아이들은 그다지 달가워하지 않는 눈치다. 아무래도 외모에 민감한 시기이다이보니 교정장치에 불편함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장기에 교정치료를 받는 건 여러모로 도움이 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턱뼈 위치를 바로잡아 줌으로써 얼굴형 개선 및 부정교합 예방 등 다양한 효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로 성인들 사이에서도 교정치료를 받는 환자수가 늘고 있다.

 

다만 치료기간이 길고 비용 부담이 커서 망설이는 사람이 많다. 한서영 강북예치과병원 원장에 따르면 다행히 최근에는 의학기술 발달로 인해 다양한 장치가 개발되면서 상황에 따른 적절한 방식을 선택할 수 있어 선택의 폭을 넓혀주고 있다.

 

우선 자가결찰방식 방식의 클리피씨를 들 수 있다. 기존 메탈장치와는 달리 와이어를 고정시키기 위해 미세철사를 묶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마찰력이 적은 게 특징이다. 덕분에 통증이 적고 치아이동이 빨라 전체적인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는 게 한 원장의 설명이다.

 

설측교정은 일반적인 순측교정과는 달리 치아 안쪽에 부착해 겉으로는 전혀 티가 나지 않는다. 다만 혀 쪽에 장치가 위치하므로 이물감이 느껴질 수 있고 발음상 불편함이 따를 수 있다.

 

콤비교정은 윗니는 설측 아랫니는 순측으로 해 심미성과 경제성을 동시에 만족시켜준다. 마지막으로 투명교정은 마우스피스 형태의 플라스틱 틀을 이용하는데 탈부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처럼 각각의 특징이 있는 만큼 먼저 자신의 상태를 정확히 진단해야 한다는 게 한서영 원장의 설명이다.

 

3D-CT 및  V-CEPH 등이 정밀 장비를 활용하는 것도 좋다. 확인할 수 없었던 부분까지 정밀하게 살펴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가상 시뮬레이션을 통해 얼굴 골격 및 연조직 등을 입체적으로 구현하여 보다 정확한 예측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한서영 원장은 “치열이 고르지 않거나 부정교합이 있는 경우 다양한 문제를 야기할 수 있어 교정 치료를 통해 개선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며 “다만 저렴한 비용에만 촛좀을 둘 경우 부작용 등의 낭패를 볼 수 있기 때문에 임상 경험이 풍부한 교정과 전문의가 상주하고 있는지, 체계적인 사후관리 시스템이 운영되고 있는지 여부를 체크하는 게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치아교정 후 치아가 원래대로 돌아가는 회귀 현상을 막기 위해서는 반드시 유지 장치를 착용해야 한다” 고 덧붙였다.

 

hap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