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외환보유액 4161억달러…넉 달만에 증가

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지난달 말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21억달러 증가하며 4개월 만에 감소세가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은행이 내놓은 ‘2022년 11월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 말 외환보유액은 전월 말 대비 20억9000만달러 증가한 4161억달러로 집계됐다. 

 

한은은 외환보유액 증가세에 대해 국민연금과의 외환스왑을 비롯해 기타통화 외화자산의 미달러 환산액이 증가한 데 기인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중 달러인덱스는 106.82로 전월 말 대비 3.5% 하락했다.

 

11월말 기준 외환보유액을 항목별로 보면 국채, 정부기관채, 회사채, 자산유동화증권 등 유가증권은 3656억2000만 달러로 한 달 새 32억달러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예치금은 16억1000만달러 감소한 266억8000만달러로 집계됐다. SDR와 IMF포지션은 각각 146억5000만 달러, 43억6000만 달러였다. 금은 47억9000만 달러로 전월 대비 변동이 없었다. 금은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된다.

 

지난 10월 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9위 수준을 유지했다. 중국의 외환보유액 규모가 3조524억달러로 1위를 지켰고, 다음은 일본(1조1946억달러), 스위스(8833억달러), 러시아(5472억달러), 대만(5428억달러), 인도(5340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4631억달러), 홍콩(4172억달러)순이었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