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항병원, 개원 33주년… “환자 중심 병원 만들 것”

[정희원 기자] 보건복지부 지정 대장항문전문병원 대항병원이 2023년 개원 33주년을 맞았다.

 

김도선 대항병원 대표원장(사진)은 2023년 대항병원의 슬로건으로 ‘Patient First’를 제시하면서, 친절과 배려로 환자를 대하고 자세한 설명과 따뜻한 말로 환자의 만족도를 높이며 치료를 넘어 마음까지 치유할 수 있는 환자 중심의 병원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1990년 ‘서울외과’로 출발한 대항병원은 서초구 유일 대장항문 전문병원이다. 개원 이후 현재까지 20만 건이 넘는 수술을 진행했다.

 

이와 관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선정 ‘대장암 적정성 평가 1등급’ 병원, 전문병원제도가 도입된 2011년부터 4회 연속 대장항문 전문병원으로 지정된 바 있다.

 

happpy1@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