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강국 코리아 위상 드높인 삼성·LG…CES서 제품상 휩쓸어

삼성전자, 최고 제품상·혁신상 등 198개 어워드 석권…QLED TV 호평
LG전자, 최고 혁신상 등 119개 수상…올레드TV 6년연속 최고TV 선정

삼성전자 개발·기획 담당자들이 2020년형 QLED 8K가 수상한 CES 혁신상과 현장 어워드 상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한준호 기자] 우리나라 가전업계를 대표하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최근 폐막한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20’에서 위상을 더욱 드높였다.

 

  삼성전자는 ‘CES 2020’에서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수여하는 ‘CES 혁신상’뿐만 아니라 주요 글로벌 매체들이 선정하는 현장 어워드에서도 압도적인 성과를 거뒀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CES 혁신상 46개를 포함해 현장 어워드 198개를 수상했다. 특히 9년 연속 CES 혁신상을 받은 TV 부문에서는 QLED 8K, 마이크로 LED 적용 ‘더 월(The Wall)’, 라이프스타일 TV가 모두 좋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TV와 사운드바를 연결해 사용할 때  두 기기의 스피커를 모두 활용해 최적의 사운드를 찾아주는 ‘Q-심포니’ 기능은 CTA가 수여하는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지난해 국내 출시에 이어 북미, 유럽 등 해외 시장에 출시 예정인 ‘더 세로’도 주목받았다. 미국의 주요 시사주간지 ‘타임’을 비롯해 IT 전문매체 리뷰드닷컴, 지디넷, 테크레이더 등이 더 세로를 ‘CES 최고 제품’으로 선정했다. 

 

 더 월은 IT 전문매체인 지디넷의 ‘CES 최고의 기술’, 포켓린트의 ‘CES 최고의 제품’ 등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미국의 대표적인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과 IT 전문매체 씨넷은 삼성전자의 QLED 8K, 더 세로, 더 월을 나란히 ‘CES 최고의 제품’으로 뽑았다.

 

 생활가전 부문에서는 ‘패밀리허브’ 냉장고가 5년 연속 CTA가 선정하는 혁신상을 받았으며 이번 CES에서 새롭게 선보인 ‘큐브 냉장고’ 역시 호평을 받았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새롭게 공개된 ‘갤럭시 크롬북’과 ‘갤럭시 S10 라이트’, 그리고 ‘갤럭시 노트10 라이트’를 비롯해 다양한 제품이 최고의 제품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CES에서 TV 기술력을 인정받은 LG전자의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LG전자 제공

 LG전자의 혁신 제품들도 ‘CES 2020’에서 최고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CTA로부터 받은 ‘CES 최고 혁신상’ 및 ‘CES 혁신상’ 16개를 포함해 총 119개의 상을 받았다. LG전자가 받은 CES 어워드 가운데 절반 이상인 69개는 TV 제품이 차지하며 TV 기술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특히 LG 올레드 TV(모델명: CX)는 CES의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으로부터 TV 부문 ‘CES 2020 최고상’을 받았는데 LG 올레드 TV가 CES 최고 TV로 선정된 것은 지난 2015년 이후 6년 연속이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리얼 8K’를 앞세운 TV 신제품을 대거 선보이며, 압도적 화질과 TV 디자인에 대한 기술 리더십을 공고히 했다. 미국의 IT매체 탐스가이드는 LG전자가 새롭게 선보인 ‘벽밀착 디자인’에 대해 호평했다.

복잡한 재배과정을 자동화한 LG전자의 프리미엄 식물재배기 LG전자 제공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프리미엄 LG 생활가전도 다수 매체로부터 어워드를 받았다. 인공지능 DD모터를 탑재한 ‘LG 트윈워시’,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코드제로 A9’, 복잡한 재배과정을 자동화한 프리미엄 식물재배기, 지름 약 5㎝의 구형 얼음을 만들 수 있는 ‘LG 인스타뷰 크래프트아이스’ 등이 특히 높은 관심을 끌었다.

 

 또한 대화면과 휴대성을 겸비한 ‘LG 그램 17’ 노트북, LG 울트라기어 게이밍모니터, LG 사운드 바, LG 듀얼 스크린을 활용하는 LG G8X 씽큐(국내명 LG V50S 씽큐) 등 IT 제품들도 총 23개의 어워드를 받으며 혁신성을 인정받았다.

 

 tongil77@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